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
LG, CNS 지분 35% 맥쿼리PE에 넘긴다

LG그룹이 시스템통합(SI) 계열사인 LG CNS 지분 35%를 사모펀드(PEF) 운용사 맥쿼리PE에 판다. 이 지분 매각이 마무리되면 LG그룹은 공정거래법상 일감 몰아주기 규제 문제를 모두 해소하게 된다.

(주)LG는 6일 LG CNS 지분 매각을 위한 우선협상대상자로 맥쿼리PE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매각 대상은 (주)LG가 보유한 LG CNS 지분 85% 중 35%다. 가격은 1조원 수준으로 알려졌다. 이달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할 예정이다.

맥쿼리PE는 LG그룹과의 협업 방안 등 비(非)가격적 측면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경쟁 후보이던 또 다른 글로벌 PEF 운용사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와 가격 면에서 큰 차이가 없었지만 계약 조건, 신사업 전략 등에서 우위를 차지했다. 호주에 본사를 둔 맥쿼리PE는 인프라, 부동산 투자에 강점이 있는 운용사다.

이번 매각은 공정거래위원회의 일감 몰아주기 규제 강화에 선제 대응하기 위한 조치다. LG그룹은 지난해 구광모 회장 취임 후 자회사 보유 지분을 50% 이하로 낮추기 위해 그룹 내 소모성자재 구매대행 업무를 하는 서브원과 물류회사 판토스 지분을 정리했다.


'일감 몰아주기' 해소한 LG그룹…新사업 M&A 위한 실탄 1兆 확보

글로벌 사모펀드(PEF) 운용사 간 접전 끝에 LG CNS 지분 35% 인수를 위한 우선협상대상자로 맥쿼리PE가 낙점됐다. 경영권이 없는 매물이어서 흥행이 어려울 것이란 일각의 우려와 달리 여러 PEF가 인수에 관심을 나타냈다.

맥쿼리PE는 글로벌 전략, LG그룹과의 협업 방안 등 주요 평가 요소에서 골고루 높은 점수를 따냈다. 막판까지 경쟁했던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도 좋은 조건을 제시했지만 비가격적 요소에서 맥쿼리PE가 더 높은 평가를 받았다는 후문이다.

(주)LG는 이번 지분 매각으로 1조원가량의 투자 실탄을 확보하게 된다. 재계 안팎에선 LG가 이 현금을 바탕으로 배터리, 전장, 로봇 등 신사업 분야에서 또 다른 인수합병(M&A)에 나설 것으로 보고 있다. LG그룹은 지난해 인수합병 전문가를 (주)LG 경영진으로 영입한 데 이어 올해 주주총회 이후 지속적으로 전장, 로봇 등 신사업 인수 의지를 내비쳐왔다.

LG CNS 지분 매각이 마무리되면 LG그룹은 일감 몰아주기 규제 대상에서 벗어나게 된다. 지난해 8월 발표된 ‘공정거래법 전면 개정안’에 따르면 오너 일가가 20% 이상 지분을 보유한 기업이 자회사 지분 절반 이상을 갖고 있으면 규제 대상이 된다. LG그룹 내 주요 대상은 서브원, 판토스, LG CNS였다. LG그룹은 지난해 서브원 지분 60%를 매각한 데 이어 오너 일가의 판토스 보유 지분 전량(지분율 19.9%)을 미래에셋대우에 팔았다.

김채연/황정수 기자 why2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