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d에 맡긴 지급준비금 빼내
금융제재 피하려 국채 매입
유동성 줄어 레포금리 폭등
지난 9월부터 미국 단기자금 시장의 경색이 이어지고 있는 것은 금융 규제에 따른 제재를 피하려는 JP모간이 대규모 자금을 빼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4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JP모간은 미 중앙은행(Fed)에 맡긴 지급준비금 중 1300억달러를 인출해 대부분 장기 국채를 사들였다. 이에 따라 JP모간의 채권 보유 규모는 작년보다 50%가량 증가했다. 또 레포(환매조건부채권) 시장에서 운영하던 자금을 대폭 줄였다.

JP모간의 이 같은 행보는 레포 시장에서 유동성이 증발하는 결과를 낳았다. 9월 중순 레포 금리는 연 2% 초반대에서 한때 연 10%까지 치솟았고, Fed가 개입해 유동성을 공급하는 계기가 됐다.

미 최대 은행인 JP모간이 초과지준을 꺼내 국채를 사고, 레포 마켓에서 자금을 뺀 것은 금융위기 이후 강화된 규제를 충족시키기 위한 것이다. JP모간 등 미국의 8개 대형 은행은 ‘시스템적으로 중요한 글로벌 대형 금융회사’(G-SIFI)로 지정돼 있다. 이들은 추가 자본 적립 의무를 지는데, 그 범위는 통상 자기자본비율 1.0~2.5%에 달한다. 대출이 가장 많은 JP모간은 3.5~4.0%의 추가 적립 의무를 진다. 대출이 국채보다 위험하게 평가돼 더 많은 자본을 쌓아야 한다. 이런 추가 자본 적립을 피하기 위해 JP모간은 올 들어 대출을 400억달러나 줄였고, 대신 국채 보유액을 크게 늘렸다.

통상 이익을 내면 자본이 늘어난다. 하지만 JP모간은 올해 작년 순이익과 맞먹는 320억달러 규모의 자사주 매입 및 배당을 계획 중이어서 대출을 줄이고 국채를 늘리는 방법을 택한 것이다. 제이미 다이먼 JP모간 최고경영자(CEO)는 지난달 이 문제와 관련, “은행들은 엄청난 양의 유동성을 가지고 있지만 그 유동성을 마음대로 사용할 수 없는 커다란 제약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뉴욕=김현석 특파원 realis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