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종 완구 티몰 통해 판매 중
완구제품 추가 생산 협의
후이만킷 헝셩그룹 대표와 마스코트 완구

후이만킷 헝셩그룹 대표와 마스코트 완구

헝셩그룹은 올림픽 위원회가 지정한 마스코트 생산업체로 동계올림픽 열기에 따른 수혜가 기대된다고 5일 밝혔다.

중국 베이징 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 마스코트 지적재산권(IP)을 활용한 완구제품은 지난 2일 공개돼 판매가 시작되었다. 헝셩그룹은 마스코트 IP를 이용한 3종 완구의 생산권한을 올 상반기 허가받아 하반기부터 생산을 시작했다. 현재 생산 중인 완구는 서로 다른 크기의 봉제완구다. 이 상품들은 티몰의 올림픽 공식매장 및 허가 받은 오프라인 판매망을 통해 판매된다.

그 외에도 기타 유형의 완구상품 생산에 대해 협의 중에 있다는 설명이다. 이번 동계올림픽 마스코트 IP를 이용한 상품은 완구 의류 액세서리 문구 등 120여종이 있다.

헝셩그룹은 2004년 아테네 올림픽, 2008년 베이징 올림픽, 2012년 런던 올림픽, 2012년 아시안 비치게임 등 대형 스포츠 행사의 마스코트 완구를 생산했다. 수주금액이 가장 컸던 2008년 베이징 올림픽의 경우 마스코트 완구로 인한 매출이 1만8200만위안(약 310억원) 규모였다.

베이징 동계올림픽은 2022년 2월4일부터 20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중국에서의 동계올림픽개최는 이번이 처음이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