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증시가 4일(현지시간) 또 다시 사상 최고치 기록을 갈아치웠습니다.

다우 지수는 114.75포인트(0.42%) 상승한 27,462.11를 기록했고,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11.36포인트(0.37%) 오른 3,078.27, 나스닥 지수는 46.80포인트(0.56%) 높아진 8,433.20에 마감됐습니다.
128개월째 지속중인 강세장

128개월째 지속중인 강세장

3대 지수 모두 사상 최고치이며, 특히 보잉에 발목이 잡혀있던 다우도 지난 7월 중순 이후 넉달만에 기록 행진에 합류했습니다.

월가 자산운용 담당자에게 미 증시가 언제까지 오를 것으로 보는 지를 물어봤습니다.

그는 “이번 10년간의 강세장에서 가장 피해를 본 사람은 중간에 주식을 판 사람”이라며 “모두들 언제까지 오를 지 모르기 때문에 주식을 늘리기는 않아도 최소한 갖고 있는 건 움켜쥐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2015년 말 몇달간 주가가 하락했을 때 월가에선 상승장이 끝났다는 얘기가 나왔습니다. 2016년 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당선됐을 때도 마찬가지였습니다. 미·중 무역전쟁이 관세 전쟁으로 본격화됐을 때도, 미 중앙은행(Fed)이 금리를 계속 올렸을 때도 주가는 내렸다가 곧바로 다시 올랐습니다.

덕분에 지난 2009년 3월에 시작된 이번 강세장은 이달로 128개월째를 맞았습니다. 이 사이 수익률은 349%로 연평균 15.1%에 달합니다.
뭉텅이로 나타나는 S&P500 지수의 사상최고치 기록

뭉텅이로 나타나는 S&P500 지수의 사상최고치 기록

이날 월가 야데니리서치의 에드 야데니 사장은 CNBC 인터뷰에서 “시장이 예상보다 훨씬 빨리 S&P500지수 3500선에 도달한다면 이익 실현을 고려할 수 있겠지만, 단지 주가가 터무니없이 과대평가됐다는 이유만으로 시장을 떠나기보다는 계속 돈을 투자한 채 머무르겠다”고 말했습니다.

월가의 펀드매니저는 “뉴욕 증시가 계속 오르고 있는 원인은 결국 끊임없이 공급되는 돈”이라며 “유동성 파티가 끝나기 전까지는 그저 파티를 즐길 수 밖에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돈이 많이 풀리다보니 펀드매니저 입장에선 계속 돈이 들어오는데, 그 돈을 현금으로 들고 있다는 건 가장 하수가 하는 일입니다. 계속 뭔가를 살 수 밖에 없습니다.

그는 Fed도 계속 저금리를 유지하면서 증시를 지탱할 수 밖에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양적완화 속에 미국 기업(금융사 제외)의 부채 규모는 2008년 금융위기 이전에 비해 약 60% 급증한 10조달러에 달합니다. 저금리가 원인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금리를 높이면 기업들은 이익이 감소하고 자사주매입도 줄일 수 밖에 없습니다. 기업 실적이 감소하고 자사주 매입도 줄어든다면 증시도 무사할 수 없습니다. 기업들이 부도를 맞는다면 금융투자업계도 직격탄을 맞게됩니다. 10조달러 규모의 회사채는 투자업계가 셀다운을 통해 대출채권담보증권(CLO) 형태로 모두 나눠갖고 있기 때문입니다.

미국의 가계도 증시, 부동산 등에 의존도가 높습니다. 1980년대 초 로널드 레이건 전 행정부 당시 미국의 가계 자산은 국내총생산(GDP)의 3배 정도 수준이었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GDP의 6배에 달합니다. 그동안 저금리가 지속되면서 부채가 많아지고, 자산 가격이 상승한 결과입니다.
위기를 겪으면서도 계속 유지되는 미 증시의 강세장

위기를 겪으면서도 계속 유지되는 미 증시의 강세장

과거 미국의 가계는 고용과 일자리, 물가 등에 민감했지만 지금은 자산 가격이 상대적으로 더 중요해졌습니다. 임금이 오른다해도 주가나 부동산 가격이 폭락한다면 미 경기는 하락세로 접어들 가능성이 높아집니다. 미 경제의 주축인 소비에는 ‘자산효과’가 크게 나타나기 때문입니다.

유동성 파티는 언젠가는 끝날 수 밖에 없습니다.

이날 S&P500 지수의 사상 최고치는 올들어 16번째 기록이었습니다. 2017년 62번, 지난해 19번보다 적습니다. 앞으로 두 달을 생각하면 작년 기록을 넘을 수도 있습니다.

통계를 보면 S&P500 지수의 사상 최고치 기록은 뭉텅이로 나타납니다. 1954년 시작된 사상 최고치 기록은 1968년까지 이어졌습니다. 또 1980년 시작된 건 2000년에 끝났지요. 이번에는 사상 최고치 랠리는 2013년부터 시작돼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런 랠리는 향상 어느 해 60~70번을 넘고 나면 점점 느려져 5~6년 뒤 기록 행진이 끊어졌습니다. 강세장이 끝났다는 뜻이지요.

이번 랠리의 최고 기록은 2017년 62번입니다. Fed가 실탄을 계속 공급한다면 2022년, 혹은 2023년까지는 상승장이 이어질 수도 있겠습니다.
뉴욕=김현석 특파원

뉴욕=김현석 특파원

뉴욕=김현석 특파원 realis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