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왼쪽부터) 정현석 변호사, 최문희 교수.(사진=한국예탁결제원)

(사진 왼쪽부터) 정현석 변호사, 최문희 교수.(사진=한국예탁결제원)

한국예탁결제원은 4일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정현석 변호사와 최문희 교수를 신임 비상임이사(공익대표)로 선임했다.

신임 정현석 이사는 1972년 전남 광양 생으로 순천고와 고려대 서양사학과를 졸업했다. 이후 사법연수원 33기로 법조계에 입문해 현재까지 변호사로 활동하고 있으며 금융감독원 자본시장조사국 등을 거쳐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 상장위원회 심의위원을 역임했다.

신임 최문희 이사는 1968년 대구 생으로 원화여고와 한양대 법학과를 졸업했다. 이후 서울대 법학대학원(박사)을 졸업하고 금융위원회 금융중심지 추진위원회 위원 및 한국상장회사협의회 자문위원을 거쳐 한국 상사법학회·증권법학회 이사를 역임했다.

이들의 임기는 5일부터 2022년 11월 4일까지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