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거래융자 잔고 9조원대 회복
코스닥 신용거래융자 잔고 증가세 두드러져
사진=한국경제 DB

사진=한국경제 DB

최근 증시 분위기 개선 속 개인 투자자들이 빚을 내 주식을 사들인 신용거래융자 잔고가 두 달 반 만에 1조원가량 불어났다.

3일 금융투자협회 집계에 따르면 지난 10월 31일 기준 유가증권시장(코스피)과 코스닥시장의 신용거래융자 잔고는 총 9조425억원으로 집계됐다.

신용거래융자 잔고는 10월 25일에 9조200억원을 기록해 8월 6일(9조164억원) 이후 처음 9조원대를 회복했다. 이후 5거래일째 9조원대를 유지하고 있다.

올해 2월부터 10조원대를 지속한 신용거래융자 잔고는 미·중 무역분쟁 등 대내외 불확실성 때문에 증시 분위기가 경색되자 7월 말 9조원대, 8월 초 8조원대로 쪼그라들었다.

8월 9일에는 신용거래융자 잔고가 8조309억원까지 줄어 2017년 6월 8일(8조113억원) 이후 2년 2개월 만에 최저치로 축소됐다.

그러나 9월부터 코스피와 코스닥 지수가 오르면서 신용거래융자 잔고도 함께 우상향 추세를 보여 다시 9조원대에 진입했다. 8월 초 이후 잔고가 1조원가량 늘어난 결과다.

특히 코스닥 신용거래융자 잔고의 증가세가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시장별 잔고는 10월 31일 현재 코스피 4조174억원, 코스닥 5조251억원으로 집계됐다. 8월 말과 잔고를 비교하면 코스피의 경우 3조9172억원에서 1002억원(2.6%) 늘었으나 코스닥은 4조4690억원에서 5561억원(12.4%) 증가했다. 최근 강세를 보인 바이오주에 개인 투자자 매수가 몰린 결과로 풀이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