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중앙은행(Fed)이 기준금리를 인하한 가운데 추가 인하 가능성이 소폭 하락했다는 전망이 제기됐다.

최광혁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31일 "이번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의 뚜렷한 변화는 6월, 7월, 9월 성명서에서 나타난 '경기확장을 유지하고 강한 고용시장과 위원회의 대칭적인 2% 목표 부근의 인플레이션을 위해 적절하게 행동할 것'이라는 문구가 삭제됐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시장은 이를 Fed의 금리인하 기조의 중단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Fed의 이러한 변화는 적어도 7월 FOMC에서 파월 의장이 말한 '중간사이클 조정'이라는 정체불명의 단어보단는 긍정적"이라고 덧붙였다.

최 연구원은 Fed의 이러한 스탠스의 배경에는 전일 발표된 미국 3분기 국내총생산(GDP)의 영향도 있었을 것이라는 판단이다. 소비와 지출이 좋고 투자와 수출이 부진했다지만 소비는 견조했고 수출과 민간투자는 개선되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미국 경기와 금융시장에 부정적인 부분은 없다"며 "다만 한국이나 이머징 국가의 입장에서 달러화의 약세전환 속도 하락 및 미국 경기의 추가적인 강세가 긍정적일지는 고민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