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영업이익률 비교해보니

"강성노조가 구조조정 막아
불황에 유연한 대처 어려워"
주요 업종의 한국 간판 기업들이 3분기 미국과 일본 기업에 비해 낮은 수익성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간판기업 수익성, 갈수록 美·日 경쟁사에 밀려

30일 대신증권에 따르면 지난 29일까지 3분기 실적을 발표한 코스피200 상장사의 평균 영업이익률(매출 대비)은 6.5%로 S&P500(15.1%), 닛케이225(10.0%)에 뒤처진 것으로 분석됐다. 지난 2분기에도 코스피200 상장사의 평균 영업이익률(3.6%)은 S&P500(8.8%)보다 낮았다. 1분기(6.4%) 기준으로도 S&P500(15.3%), 닛케이225(7.7%)에 못 미쳤다. 한국 대표 기업들의 수익성이 미국 일본 경쟁기업들에 비해 뒤처지는 현상이 고착화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삼성전자(52,000 -2.80%)의 올 3분기 영업이익률은 12.42%로 미국 내 정보기술(IT) 업종 대표 기업인 마이크로소프트(38.39%), 인텔(34.14%)에 크게 못 미쳤다. 아직 3분기 실적을 발표하지 않은 애플의 2분기 영업이익률(21.38%)과 비교해도 뒤진 수준이다. 삼성전자의 영업이익률은 작년 3분기만 해도 26.8%로 애플(24.93%)보다 높았다.

한·일 자동차 업종 대표주 간 수익성 격차도 더 벌어지고 있다. 현대차(124,500 -0.40%)는 3분기 영업이익률이 1.4%로 2분기 4.5%에 비해 크게 줄었다. 도요타는 아직 3분기 실적을 발표하지 않았지만 2분기 수준(10.0%)의 영업이익률을 기록한 것으로 추정된다.

정유 업종에서는 SK이노베이션(155,000 -2.21%)의 3분기 영업이익률 컨센서스(증권사 추정치 평균)가 2.4%로 미국 정유사 발레로의 3분기 영업이익률(3.2%)에 못 미쳤다. 하지만 에쓰오일(94,700 -1.46%)의 3분기 영업이익률은 3.7%로 발레로를 0.5%포인트 앞섰다.

국내 간판 기업들의 수익성 악화는 대외 환경 악화에 따른 수출 감소, 투자 부진, 인건비 증가 등의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데 따른 것이란 분석이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경기 불황기에 적극적으로 대응하지 못하는 한국 기업 환경에도 원인이 있다”며 “불황기 때는 구조조정을 통해 몸집을 효율화하고 생산량을 줄이는 등 재고자산 감축에 나서야 하는데 노동조합 입김이 세 유연하게 대처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주 52시간 근로제 등 기업의 인건비 부담을 가중시키는 규제도 한국 기업들의 수익성 악화에 영향을 끼치는 요인이라는 지적이다.

고윤상 기자 k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