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퇴직연금 3조5976억
삼성자산운용이 운용 중인 개인 및 퇴직연금 펀드 수탁액이 최근 3년간 두 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자산운용은 총 255조원 규모의 운용 자산(AUM)을 보유한 한국 최대 자산운용사다.

삼성운용, 연금펀드 수탁액 두 배로 증가

삼성자산운용은 개인연금과 퇴직연금을 합친 연금 관련 펀드의 수탁액 합계가 2016년(1조6803억원)보다 114% 늘어난 3조5976억원으로 집계됐다고 30일 발표했다. 개인연금보다 퇴직연금의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퇴직연금 펀드 수탁액은 1조37억원에서 2조5593억원으로 154% 급증했다. 개인연금 펀드 수탁액은 6766억원에서 53% 증가한 1조383억원을 나타냈다.

삼성자산운용 측은 2016년 4월 ‘삼성 한국형 타깃데이트펀드(TDF)’ 시리즈를 출시하는 등 연금 펀드 관련 사업을 강화한 게 이 같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분석했다.

은퇴 시점을 기준으로 연령에 따라 주식·채권 투자 비중이 자동으로 조절되는 한국형 TDF 시리즈에는 지금까지 5000억원이 몰린 것으로 알려졌다.

해외 채권 투자 상품인 ‘미국투자적격채권펀드’ 시리즈에도 2000억원가량의 투자금이 유입됐다. 삼성자산운용 관계자는 “펀드 하나만 가입해도 은퇴 후 고민을 해결할 수 있도록 개인별 투자성향에 맞춰 라인업을 지속적으로 확충할 계획”이라며 “투자자의 노후 보장을 위해 안정적인 수익률 창출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호기 기자 hg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