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 삼성출판사 88.6% 상승
핑크퐁 아기상어

핑크퐁 아기상어

동요 ‘아기상어’가 전 세계적으로 인기 몰이를 하면서 국내 주식시장에서도 관련주가 들썩이고 있다. 본격적인 실적으로 이어지기도 전부터 단기 차익을 노린 테마성 투자 자금이 몰리면서 증시에 ‘아기상어 주의보’가 내려졌다는 평가다.

지난 한 주(21~25일)간 유가증권시장에서 삼성출판사는 88.6% 오른 2만3300원에 거래를 마쳤다. 같은 기간 토박스코리아는 38.5% 올라 1600원에 마감했다. 삼성출판사는 아기상어로 알려진 ‘핑크퐁’의 제작사 ‘스마트스터디’의 지분 25%를 보유한 2대 주주다. 토박스코리아는 올해 초까지 핑크퐁과 상어가족 캐릭터 제품을 만들었다가 현재는 스마트스터디와의 계약을 종료한 상태다.

삼성출판사는 지난 1월 중순에도 아기상어의 영어 버전이 빌보드 메인 싱글차트 상위 100개에 2주 연속 진입했다는 소식에 힘입어 1만1000원대에서 2만원까지 치솟았다. 하지만 이후 꾸준히 하락해 제자리로 돌아왔다. 인기 가도를 달리는 아기상어와 삼성출판사 간 실적이 무관한듯 나타났기 때문이다. 삼성출판사는 지난 2분기 9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지난해에도 영업이익은 전년보다 70.0% 감소한 33억원에 그쳤다. 비(非)상장사인 스마트스터디가 지난해 75억원의 영업이익을 냈지만 삼성출판사 실적 개선으로 이어지지 못했단 분석이다.

지난 1분기 4억원의 영업손실을 낸 토박스코리아는 2분기에는 12억원의 영업이익으로 흑자 전환했지만 핑크퐁 비중은 크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아동신발 전문 업체인 토박스코리아는 자체 브랜드와 함께 휠라 키즈 등 다른 브랜드 제품을 주문자상표부착(OEM) 방식으로 생산한다. 지난해 243억원의 매출을 올린 데 이어 올 상반기 151억원을 기록했다.

이 같은 우려로 지난 25일 장 초반 23% 넘게 오르던 삼성출판사는 상승 폭을 반납하면서 최종적으로 2.19% 상승에 그쳤다. 이날 장중 1900원대까지 올랐던 토박스코리아도 하락 반전하면서 10.61% 급락했다. 한 증권사 리서치센터장은 “조금만 연관됐다고 하면 수급이 몰리는 전형적 테마주 행태”라며 “콘텐츠의 인기가 실제 실적에 반영되는 시점을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고윤상 기자 k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