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지난 석 달간 주가가 8배가량 폭등한 에이치엘비의 주가 급등 원인으로 외국인 공매도가 지목됐다. 단기에 큰 폭으로 치솟은 주가가 다시 하락할 가능성이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실제로 에이치엘비는 장중에도 주가가 5~10%씩 오르내리는 극심한 변동성을 나타내며 ‘롤러코스터 장세’를 연출하고 있다.

2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달 들어 지난 25일까지 에이치엘비의 주가는 157.28% 뛰어올랐다. 이 기간 시가총액은 2조3698억원(9월30일 종가 기준)에서 25일 종가 기준 6조976억원으로 3조7278억원 늘었다. 이에 따라 에이치엘비는 지난 22일 장중 한때 셀트리온헬스케어를 넘어 코스닥시장 시가총액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계열 회사인 에이치엘비생명과학(300.95%) 역시 동반 급등해 이 기간 코스닥시장 내 주가 상승률 1위를 기록했다.

이들 종목의 주가 상승에는 외국인이 영향을 미쳤다. 외국인은 이달 들어 코스닥시장에서 약 2929억원어치를 순매수했는데, 이 가운데 에이치엘비의 순매수액이 1360억원으로 거의 절반에 가까운 46.4%를 차지했다. 에이치엘비생명과학(248억원) 역시 외국인 순매수 상위 종목에 이름을 올렸다.

그러나 이런 외국인의 순매수는 향후 기업의 실적 성장을 내다본 장기적 투자라기보다는 앞선 공매도의 영향에 따른 일시적 현상일 가능성이 크다. 정용택 IBK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최근 바이오주 급등에는 공매도 이후 나타난 쇼트커버링 수요가 상당 부분 작용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공매도는 주가가 내려갈 것으로 예상되는 주식을 빌려 팔고 나서 실제로 주가가 내려가면 싼 가격에 다시 사들여 갚는 방식으로 차익을 보는 투자 기법이다. 이때 주식을 사들이는 것을 쇼트커버링이라고 한다.

실제로 에이치엘비와 에이치엘비생명과학의 경우 최근 주가 하락에 '베팅'하는 공매도 거래가 몰렸다. 이들 종목의 공매도 잔고 금액은 이달 들어 지난 22일까지 111.1%, 141.4%씩 각각 불어났으며 한국거래소는 두 회사를 공매도 과열 종목으로 지정하기도 했다.

그러나 예상외로 임상 호재가 이어지며 주가가 계속 급등하자 이 종목들을 공매도했던 외국인 투자자 중 일부가 쇼트커버링을 통해 매도 포지션 청산에 나섰다는 분석이다.

역으로 공매도 세력의 쇼트커버링이 어느 정도 마무리되고 나면 주가가 다시 하락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정 센터장은 "이론적으로 기업의 펀더멘털(기초체력)이 개선되지 않은 상황에서 단순한 쇼트커버링으로만 매수가 들어온 것이라면 향후 주가가 내려갈 가능성이 있다"며 "물론 쇼트커버링 외에도 다른 상승 요인이 있을 수는 있지만, 최근 단기간에 주가가 급등한 탓에 추가 상승 폭이 크지는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실제로 지난 18일부터 24일까지 4거래일 연속(23일은 거래정지)으로 52주 신고가를 경신한 에이치엘비는 25일 전 거래일보다 16.00% 하락한 15만5400원에 거래를 마쳤다. 25일 장 초반 주가 급락에 변동성완화장치(VI)가 한 차례 발동되기도 했다. 이날 외국인 투자자와 기관투자가는 각각 159억원, 54억원어치 주식을 순매도하며 낙폭을 키웠다. 에이치엘비생명과학(-8.31%)도 함께 하락 마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