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준금리 내려도 국고채금리는 상승…"제자리 찾기"

한국은행이 2년 만에 기준금리를 역대 최저 수준으로 낮췄는데도 국고채 금리는 연일 상승(채권값 하락)하고 있다.

증권가에서는 기준금리 결정에 앞서 과도하게 하락했던 국고채 금리가 적정 가치를 찾아가는 과정으로 봐야 한다며 지나친 해석을 경계했다.

2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난 23일 서울 채권시장에서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연 1.388%로 장을 마감해 기준금리가 인하되기 전날인 지난 15일(연 1.281%)보다 10.7bp(1bp=0.01%) 올랐다.

같은 기간 10년물(연 1.654%)은 15.5bp 올랐고, 5년물(연 1.493%)은 13.1bp, 1년물(연 1.299%)은 2.7bp 올랐다.

장기채로 분류되는 20년물(연 1.661%)과 30년물(연 1.648%), 50년물(연 1.648%)은 모두 16.8bp씩 상승했다.

특히 3년물은 지난 21일 연 1.408%로 장을 마감하면서 지난 7월 16일 이후 4개월여 만에 처음으로 1.4%대 금리를 회복한 바 있다.

한국은행이 금융통화위원회 회의를 열어 기준금리를 연 1.50%에서 연 1.25%로 인하한 지난 16일을 포함해 6거래일 동안 국고채 금리는 오히려 큰 폭으로 오른 것이다.

기준금리 내려도 국고채금리는 상승…"제자리 찾기"

이는 금통위가 기준금리를 인하했어도 위원 2명이 금리 동결 소수의견을 내면서 조만간 추가 인하가 없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지난 18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금리는 지금도 낮은데 제로(0) 금리까지 가기에는 아직도 여러 가지 조심스러운 문제들이 있다"며 기준금리 인하에 대해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이기도 했다.

다만 증권가에서는 현재의 경기 상황에 비춰볼 때 국고채 금리가 '바닥'을 확인하고 상승 추세로 돌아섰다기보다 과도한 하락분을 되돌리는 과정으로 봐야 한다고 분석했다.

윤여삼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기준금리와 제조업 지표, 선행지수, 물가로 적정 가치(fair value)를 추정한 결과 현재 국고채 10년물 금리는 연 1.62%가 적정하다"며 "추가로 더 오르기 쉽지 않은 수준"이라고 전망했다.

강승원 NH투자증권 연구원도 "국고채 금리는 10월 금통위 전부터 2차례의 기준금리 인하를 선반영한 수준까지 내려와 있었다"며 "최근 국고채 금리가 올랐지만 현재 기준금리에 부합하는 수준으로 볼 수 있다"고 진단했다.

강 연구원은 또 "현재 채권 시장은 금리 인하 요인인 경기 둔화 전망과 금리 인상 요인인 정부의 정책 대응 가운데 어느 쪽으로 무게의 추가 기울지 점검하는 관망세로 봐야 한다"며 "추가적인 국고채 금리 상승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