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국경제 DB

사진=한국경제 DB

한국투자증권은 22일 미국 코카콜라사에 대해 3분기 실적이 평균판매단가(ASP) 상승과 점유율 개선 등에 힘입어 시장 예상치에 부합했다고 분석했다.

이경주 연구원은 "세계 1위 음료회사인 코카콜라사의 3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8.0% 증가한 95억달러, 영업이익은 1.2% 감소한 26억6700만달러를 기록해 컨센서스(증권사 전망치 평균)에 부합했다"고 밝혔다.

매출 증가 요인으로는 물량이 2% 늘어난 점, 평균판매단가와 상품구성비 개선으로 6% 증가 효과가 발휘된 점 등을 꼽았다. 탄산음료부문에서는 무설탕 제품인 '코카콜라 제로 슈거'의 호조로 매출이 2% 늘었다고 전했다. 주스는 1%대, 생수 및 스포츠음료는 2%, 차와 커피는 4% 매출이 증가했다. '영국의 스타벅스'로 불리는 코스타(Costa) 인수 효과도 반영됐다.

이 연구원은 "영업이익률은 환율 변화와 인수 사업 영향으로 하락했으나 환율 영향을 제외하면 영업이익 증가폭은 5%를 기록했다"며 "진출 지역 대부분에서 점유율이 소폭이라도 상승한 것으로 파악된다"고 설명했다.

주요 시장인 유럽과 북미에서는 물량이 1% 밖에 늘지 않았지만 평균판매단가가 3%씩 상승했다. 남미에서는 가격 인상과 패키징 변경으로 평균판매단가가 20%나 뛰었다고 전했다. 아시아 태평양지역에서는 평균판매단가는 상승하지 못했지만 일본을 제외한 지역에서 판매가 늘어 합산 물량이 4% 증가했다.

그는 "물량보다는 평균판매단가를 높여 부가가치를 개선시키고 주요 시장에 패키징 개선으로 마진을 늘린 효과가 발휘됐다"며 "구조조정 노력이 성과를 거두면서 꾸준한 실적, 점유율 상승의 효과가 나타나고 있는 중"이라고 평가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