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메자닌 투자로 몸집 불려
포트코리아 순자산 올해만 1조↑
최근 펀드 환매가 중단된 라임자산운용과 전환사채(CB) 신주인수권부사채(BW) 등을 편법 거래한 것으로 드러난 포트코리아운용과 라움운용에도 비슷한 사태가 발생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이들 두 운용사는 신생 운용사임에도 라임운용과 마찬가지로 CB BW 등 메자닌펀드 위주의 판매 전략으로 지난해부터 운용 규모를 급격하게 불린 것으로 알려졌다.

포트코리아·라움도 '라임 아바타'…대규모 환매 중단 사태 또 나오나

21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포트코리아운용의 순자산은 1조4043억원으로 지난해 말(4809억원) 대비 1조원 가까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5097억원을 보유한 라움운용도 지난해 말보다 2000억원가량 순자산이 늘었다.

한 헤지펀드 운용사 대표는 “불과 2년 전만 해도 이들 두 운용사는 존재감이 미미했지만 지난해 상반기 코스닥벤처펀드 열풍으로 시작된 메자닌 투자를 통해 몸집을 키우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포트코리아·라움도 '라임 아바타'…대규모 환매 중단 사태 또 나오나

이들 두 운용사가 보유한 전체 펀드 자산 가운데 메자닌 등 혼합자산 비중이 절대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포트코리아운용은 전체 자산의 절반이 넘는 7291억원이, 라움운용은 80%가량인 4067억원이 혼합자산 펀드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이들 두 운용사는 모자펀드 구조나 총수익스와프(TRS) 등 라임운용의 ‘성공 법칙’을 고스란히 벤치마킹하면서 외형을 불려왔기 때문에 업계에선 ‘라임 아바타’로 불리고 있다”며 “라임운용과 메자닌 자산을 서로 주고받은 사실까지 드러났기 때문에 향후 투자금 이탈을 막기 위한 환매 중단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다만 “라임운용과 달리 고객이 대부분 증권사를 통해 가입한 데다 개인투자자 비중이 상대적으로 낮아 피해가 크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포트코리아운용은 KB증권(27.4%)과 신한금융투자(13.0%)의 판매 비중이 40%가량을 차지했고 라움운용은 미래에셋대우(30.9%)와 대신증권(20.2%) 의존도가 절반을 넘었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라임자산운용이 운영 면에서 잘못을 했다고 보고 있다”며 “제일 중요한 건 금융시장에 부담을 주지 않고 질서 있고 공정하게 환매가 이뤄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호기 기자 hg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