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예탁결제원은 3분기 예탁원을 통해 조달된 채권과 양도성예금증서(CD)의 자금 규모가 약 103조8천억원으로 집계됐다고 18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3분기(86조8천억원)보다 19.6% 증가한 수준이다.

다만 지난 2분기(105조8천억원)보다는 1.9% 줄었다.

이 가운데 채권 등록발행 규모는 98조9천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20.8% 늘었고 전 분기보다는 3.6% 증가했다.

CD 등록발행 규모는 4조9천억원으로 작년 동기와 거의 같았고 전 분기보다는 52.4% 감소했다.

3분기 채권·CD 자금조달 103.8조원…19.6% 증가

유형별 등록발행 비중은 특수채(34.5%), 금융회사채(30.5%), 일반회사채(13.1%), SPC채(7.8%), CD(4.7%), 국민주택채(3.9%), 파생결합사채(3.7%), 지방공사채(1.1%), 지방채(0.7%) 순이다.

특수채가 35조8천억원, 금융회사채가 31조7천억원으로 각각 38.8%, 9.3% 늘었고 일반회사채(6.2%), SPC채(47.3%), 국민주택채(14.3%), 지방공사채(83.3%), 지방채(16.7%)도 증가했다.

파생결합사채(3조9천억원)만 4.9% 감소했다.

예탁원은 그동안 실물증권을 기반으로 채권·CD 등록발행시스템을 운영해왔으나 지난 9월 16일부터 전자증권제도가 시행됨에 따라 상장채권의 발행과 등록이 모두 전산상으로 처리돼 기존의 등록발행시스템이 사라지게 됐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