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 증시가 영국과 유럽연합(EU)의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초안 합의에 소폭 올랐다.

17일(현지시간)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23.90포인트(0.09%) 상승한 27,025.88에 장을 마감했다. S&P500지수는 8.26포인트(0.28%) 오른 2997.95, 나스닥 종합지수는 32.67포인트(0.40%) 뛴 8156.85에 거래를 마쳤다.

영국과 EU가 EU 정상회의를 앞두고 브렉시트 초안에 합의하면서 투자심리가 좋아졌다. 양측은 핵심 쟁점이던 관세 문제에 대해 북아일랜드가 법적으로는 영국의 관세 체계를 적용받되 실질적으로는 EU 관세·규제안에 남는 방안을 도출했다.

EU는 합의안 초안을 이날 정상회의에서 승인했다. 이제 관건은 합의안이 영국 하원을 통과하는가다. 영국은 오는 19일 하원에서 관련 투표를 진행할 예정이다. 노동당 등 야당은 합의안에 대해 반대 입장이다. 집권 보수당의 협력자인 민주연합당(DUP)도 반대 의사를 밝혔다.

기업들의 양호한 실적 발표도 긍정적이었다. 예상보다 좋은 실적을 내놓은 넷플릭스가 2.5%가량 올랐다. 모건스탠리도 양호한 순이익과 매출을 발표해 약 1.5% 상승했다.

팩트셋에 따르면 이날까지 실적을 발표한 S&P500지수 기업의 약 76% 이상이 시장 예상치를 웃도는 순이익을 내놨다.

경제지표 둔화는 부정적이었다. 이날 발표된 미국 9월 산업생산은 0.4% 감소해 시장이 예상한 0.2% 감소보다 부진했다. 미 상무부는 9월 신규주택 착공이 전월 대비 9.4% 감소한 125만6000채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전문가들은 3.2% 감소를 예상했었다.

미중 무역협상에 대한 불확실성도 여전하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1단계 합의에서 여전히 할 일이 남았다면서도, 양국 정상이 다음달 합의문에 서명하도록 문서화 작업이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이달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을 85.0%로 반영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