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JP모건체이스 등 주요 기업 실적이 양호한 데 힘입어 큰 폭 올랐다.

15일(이하 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37.44포인트(0.89%) 상승한 27,024.80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9.53포인트(1.00%) 오른 2,995.68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100.06포인트(1.24%) 상승한 8,148.71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은 주요 기업 실적과 브렉시트 및 미·중 무역협상 관련 소식 등에 주목했다.

JP모건체이스와 골드만삭스 등 주요 은행을 필두로 3분기 실적 발표 시즌이 막을 올렸다.

시작은 나쁘지 않다.

JP모건이 시장 예상을 웃도는 3분기 순익을 발표하면서 시장 전반에 활력을 제공했다.

씨티그룹도 예상보다 양호한 순익과 매출을 기록했다.

다우지수에 포함되는 생활용품 제조 대기업 존슨앤드존슨(J&J)과 대형 건강보험사유나이티드헬스 그룹도 예상보다 양호한 순익과 매출을 발표한 것은 물론 올해 실적 전망(가이던스)도 상향 조정했다.

유나이티드헬스 그룹은 이날 주가가 8.2%가량 급등했다.

JP모건 주가는 3% 올랐고,J&J는 1.6% 상승했다.

팩트셋 집계에 따르면 S&P 500 지수 포함 기업의 3분기 순익은 전년동기 대비 약 4.7%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전망치가 낮아진 만큼 실제 실적이 예상을 웃돌 것이란 기대가 부상했다.

지난 2분기에도 순익 감소 우려와 달리 실제 결과는 전년동기 대비 증가하며 주가에 지지력을 제공했다.

어닝스카우트에 따르면 이날 오전까지 실적을 발표한 34개 S&P 500 지수 포함 기업중 29개가 시장 예상을 웃도는 순익을 냈다.

일부 부정적인 기업도 있었다.

골드만삭스와 웰스파고는 시장 예상에 못 미치는 순익을 내놨다.

브렉시트 관련해서도 협상 타결 기대가 부상하며 투자 심리에 도움을 줬다.

미셸 바르니에 유럽연합(EU) 브렉시트 협상 수석대표는 이번 주 영국과 EU의 합의가 여전히 가능하다고 말했다.

일부 외신은 양측이 합의 초안 도출에 가까워졌다고 보도했다.

양측은 핵심 쟁점인 북아일랜드 관세 문제에 대해 법적으로는 영국의 관세 체계를 적용하되 실질적으로는 EU 관세동맹 안에 남기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북아일랜드 연방주의 정당인 민주연합당(DUP)의 알린 포스터 대표가 여전히 견해차가 있다는 발언을 내놓는 등 불확실성도 남아 있다.

포스터 대표는 북아일랜드가실질적으로 EU 관세 체계의 적용을 받는 데도 반대한다고 밝혔다.

레오 바라드카르 아일랜드 총리도 브렉시트 합의에 불확실성이 여전하다고 말했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과 관련해서는 중국에서 1단계 합의 최종 서명을 위해 추가협상을 원한다는 보도가 나온 후 불확실성이 이어지는 중이다.

글로벌 경제 둔화 불안도 여전하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이날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3.0%로 또 하향 조정했다.

지난 2008~2009년 금융위기 이후 최저 성장이다.

IMF는 제조업 및 무역 부문 둔화가 세계 경제 성장을 저해할 것으로 우려했다.

업종별로는 건강관리 부문이 1.76% 올랐고, 커뮤니케이션도 1.62% 상승했다.

금융주는 1.33% 올랐다.

이날 발표된 경제지표는 양호했다.

뉴욕연방준비은행은 10월 엠파이어스테이트 지수가 전월 2.0에서 4.0으로 올랐다고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전망치 0.8을 웃돌았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기업 실적이 낮아진 시장 기대보다 양호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야디니 리서치의 애드 야디니 대표는 "시장의 실적 기대가 너무 낮다고 본다"면서 "애널리스트들은 실적 시즌 전에 부정적인 면을 과대 평가하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이달 25bp 기준 금리 인하 가능성을 73.2%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7.07% 하락한 13.53을 기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