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웨이 매각 대금으로 채무 상환
3000억 넘는 현금성 자산도 확보
웅진북센 등 계열사 매각에 여유
웅진(1,225 -0.81%)그룹은 웅진코웨이(89,000 -1.00%) 재매각이란 선제적 구조조정을 통해 재무 위기에서 벗어나 반등의 계기를 마련하게 됐다는 평가다. 넷마블(95,200 -2.96%)이 써낸 1조8300억원의 매각 대금으로 웅진씽크빅(2,405 -0.62%) 등이 보유한 채무를 상환할 수 있기 때문이다. 넷마블이 제시한 금액은 웅진그룹이 웅진코웨이를 사들인 액수와 비슷한 수준이다. 웅진그룹은 올 3월 국내 최대 사모펀드(PEF) 운용사 MBK파트너스가 보유하고 있던 웅진코웨이 지분 22.17%를 1조6832억원에 인수했다. 이후 2000억원 가까운 자금을 동원해 장내에서 2.88%를 추가 매집했다.

웅진그룹, 재무부담 덜고 반등 계기 마련

웅진씽크빅웅진코웨이를 인수하는 과정에서 1000억원 안팎이었던 순차입금이 지난 6월 말 기준 1조6752억원으로 치솟았다. 웅진코웨이 인수를 위해 1조1000억원 규모의 인수금융을 쓰고, 5000억원어치에 달하는 전환사채(CB)를 발행한 게 부담이 됐다. 웅진코웨이 매각 대금이 들어오면 1조6000억원 규모의 채무와 이자비용 약 500억원을 즉시 상환할 수 있다. 채무를 상환하고 남은 1800억원은 회사로 유입된다.

웅진북센, 웅진플레이도시 등 다른 계열사 매각도 시간 여유를 가지고 추진할 수 있다. 웅진그룹은 채무 부담을 덜기 위해 두 회사의 매각을 추진하고 있다. 서둘러 매각 절차를 진행하다보니 웅진북센 매각 본입찰은 LS그룹 방계 물류업체인 태은물류 한 곳만 단독 응찰해 흥행에 실패하기도 했다.

지주회사 웅진 역시 한숨 돌릴 수 있게 됐다. 웅진웅진코웨이 인수 당시 웅진씽크빅 유상증자 참여 등을 위해 2000억원이 넘는 자금을 시장에서 조달했다. 대부분 1년 미만의 단기 사채였다. 지난 8월 웅진씽크빅, 웅진북센, 웅진플레이도시 등 주요 계열사 지분을 담보로 OK캐피탈로부터 1350억원을 조달해 1100억원가량의 회사채와 이자를 갚았지만 여전히 600억원가량의 차입금이 남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OK캐피탈로부터 대출받은 자금 역시 1년 만기로, 내년 8월에는 갚아야 한다.

웅진코웨이 매각으로 웅진씽크빅이 3000억원 넘는 현금성 자산을 쥐게 되면 웅진도 배당 등을 통해 유동성 부담을 줄일 수 있다.

시장에선 웅진 계열 주요 기업들의 가치가 재무 부담 완화와 더불어 재평가받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이동훈/정영효 기자 leed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