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대 주가지수 1%대 오름세…"빅딜까진 멀어" 신중론 여전
'미중 미니딜' 美증시 일단 반색…사흘째 랠리

미국과 중국이 부분적인 무역합의에 이르면서 뉴욕증시가 사흘 연속으로 오름세를 탔다.

그동안 증시에 악재로 작용했던 미·중 무역갈등이 다소간 잦아들면서 모처럼 훈풍이 불었다.

다만 상승폭은 제한됐다.

무역갈등의 불씨는 여전히 살아있다는 시장의 인식이 깔린 셈이다.

11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319.92포인트(1.21%) 상승한 26,816.59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지수는 32.14포인트(1.09%) 오른 2,970.27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106.26포인트(1.34%) 상승한 8,057.04에 각각 마감했다.

무역갈등은 그동안 뉴욕증시를 압박했던 핵심 요인으로 꼽혔다.

미·중이 최종적인 합의에 이른 것은 아니지만 제한적인 범위에서라도 합의를 이루면서 확전을 자제했다는 점에서 투자자들이 긍정적으로 반응한 것으로 보인다.

미 언론들은 "미국과 중국이 미니딜을 이뤘다"고 평가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백악관에서 중국 대표단을 이끄는 류허(劉鶴) 부총리를 만났다.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들에게 "매우 실질적인 1단계 합의에 도달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상에 따라 미국은 오는 15일 발효될 예정이던 2천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율 인상(25→30%)을 보류했다.

중국은 400억~5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농산물을 구매하는 데 동의했다.

미국 측이 요구하는 '빅딜'까지는 갈 길이 멀다는 점에서 '미니딜'의 훈풍이 얼마나 지속할지는 미지수다.

당장 12월로 예정된 추가적인 대중(對中) 관세에 대해선 결정이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지자, 뉴욕증시가 상승폭을 축소한 게 대표적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