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전기는 경기 화성에 있는 오산공장의 토지와 건물을 약 522억원에 신한은행에 양도하기로 했다고 11일 공시했다.

금호전기는 양도 목적을 "자산매각을 통한 재무구조 개선"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