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프투자증권은 11일 CJ제일제당(223,000 +0.45%)에 대해 원가 상승 및 아프리카 돼지열병(ASF) 확산 추세 등 외부 리스크가 확대되고 있다며 목표주가를 35만원에서 31만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김혜미 연구원은 "3분기 대한통운 제외 연결 매출액 3조4182억원, 영업이익은 1589억원으로 전망한다"며 "식품-가공식품의 외형 성장이 지속하고 있지만, 내수 소비 둔화와 유통 환경 변화로 진천 신공장 관련 고정비 커버가 가능한 가동률 달성은 지연 중으로 파악된다"고 분석했다. 해당 영업이익 추정치는 전년보다 24.7% 감소한 수준이다.

소재식품도 사업부 축소 및 전분기 설탕 판매가격 인하로 매출 지속 감소가 예상되고 있다. 그는 "바이오는 글로벌 시황 위축으로 전방 부진 영향이 불가피하고, 사료도 ASF 영향으로 하락한 베트남 돈가가 계속 손익분기점(BEP) 이하로 유지하고 있으며 사료 수요 역시 감소해 적자가 지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은 "가공식품 수익성 개선이라는 기존 주력 목표가 지연되고 있는 가운데 원가 상승 및 ASF 확산 추세 등 외부 리스크가 확대되면서 다른 부문의 실적 전망도 흐려진 모습"이라고 진단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