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은 10일 삼성전기에 대해 적층세라믹커패시터(MLCC) 업황 회복세를 반영해 목표주가를 11만원에서 14만원으로 올리고 투자의견은 종전대로 '매수'를 유지한다고 밝혔다.

이규하 연구원은 "최근 PC 서버 수요 확대, 신형 아이폰 판매 호조, 중화권 5세대 이동통신(5G) 스마트폰 출시 등으로 MLCC 업황 회복세가 뚜렷해졌고 내년 2분기 이후 5G와 폴더블 스마트폰 출시 확대에 힘입어 MLCC 수요가 빠르게 늘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삼성전자의 갤럭시 폴드 시리즈는 기존 스마트폰 산업을 뒤바꿀 혁신 제품으로 판단되며 대표 부품업체인 삼성전기가 중장기적으로 갤럭시 폴드의 수혜를 볼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원은 또 "삼성전기의 3분기 영업이익은 컨센서스(시장 기대치)와 비슷한 수준인 1천602억원을 달성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