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여거래 재개를 결정하기 위한 자료로 활용 의혹
김상희 "국민과의 약속 저버리는 것"
국민연금공단이 중단했던 주식 대여를 재추진하고 있다는 의혹이 일고 있다. 주식 대여는 공매도에 쓰이기 때문에 재개해서는 안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10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김상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 따르면 국민연금은 지난 8월 '국내주식 대여거래 시장영향도 분석 연구용역'이라는 과제를 발주했다. 외부 연구용역을 통해 국민연금의 대여거래가 국내 주식 시장과 공매도에 미치는 영향 등을 검토해 대여거래 재개 여부를 결정하기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라는 것이다.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김상희 의원의 국민연금 주식대여 중단 요청에 김성주 이사장은 대여를 중지하고 기존 대여 주식은 연말까지 해소하겠다고 밝혔다.

국민연금의 대여 주식 규모는 2018년 기준 대여시장 전체의 0.74%(5337억원)에 불과하다. 그러나 국민의 노후 자금이 주가 하락을 야기하는 공매도에 쓰인다는 점에서 반감을 불러왔다. 이에 국민연금은 국내 주식 대여를 중단하고 2018년 12월에 대여주식 전량을 회수했다.
국민연금, 주식대여 재추진?…8월 관련 연구용역 발주

의원실은 최근 공단에서 발주한 연구용역으로 다시 주식 대여를 진행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국민연금이 주식 대여를 재개한다면 국민들과 했던 약속을 어기는 것"이라며 약속 이행 유지를 당부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