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투자는 10일 온라인종합광고 대행업체 에코마케팅에 대해 본업의 회복과 함께 하반기 실적이 시장 예상치에 부합할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4만3000원을 유지했다.

이기훈 연구원은 "에코마케팅의 3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28% 증가한 97억원을 거둬 컨센서스(국내 증권사 전망치 평균)에 부합할 것"이라며 "계절적 성수기에 진입한 하반기 실적은 충분히 컨센서스에 부합할 것"이라고 밝혔다.

본업 실적인 별도 기준 3분기 영업이익은 56% 늘어난 60억원을 거둔 것으로 추산했다. 하반기에 집중된 고객사들의 마케팅 등 계절적 성수기로 영업이익률이 60%에 재차 근접할 것으로 기대했다.

이 연구원은 "자회사 제품판매의 경우 미니 마사지기 '클럭'이 9월 누적 400만대가 판매되면서 영업이익이 사상 최대인 34억원을 거둘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4분기 신제품 출시도 계획돼 관련 성과에 따라 2020년 또 한번 이익이 레벨업 될 수 있다"며 "내년 예상실적 기준 주가수익비율(PER) 14배 수준에서는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 수준) 매력이 충분하다"고 평가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