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투자는 8일 기아차가 올해 3분기 시장 기대치를 상회하는 실적을 낼 것이라고 예상하면서 목표주가를 기존 4만8천원에서 5만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송선재 연구원은 "기아차의 3분기 매출액은 14조7천억원, 영업이익은 5천72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각각 4%, 332% 증가할 것"이라며 "판매 증가와 함께 제품 구성, 환율 효과로 평균판매단가(ASP)도 상승했다"고 분석했다.

송 연구원은 "환율 상승의 효과는 4분기에 더 크게 나타날 것"이라며 "K5, 쏘렌토, 카니발, 스포티지 등 주력 스포츠유틸리티차(SUV)·세단 라인업의 전면 교체가 내년 판매에도 긍정적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8월부터 가동을 시작한 인도 공장이 향후 2년에 걸쳐 글로벌 출하 증가에 기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