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공실률 줄고 임대료 올라
리츠株 상승…배당수익도 커져
최근 한 달 209억원 신규 자금
일본 리츠(REITs·부동산투자회사)에 투자하는 펀드에 뭉칫돈이 몰리고 있다. 일본 기업들의 실적 개선이 이어지면서 사무용 빌딩 수요가 늘고, 이로 인해 임대료가 오르는 선순환이 지속되면서 펀드가 우수한 성과를 내고 있기 때문이다.

日리츠펀드에 뭉칫돈…올 수익률 19% 육박

3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국내에 설정된 일본 리츠펀드 5개에는 올 들어 2321억원의 투자금이 몰렸다. 같은 기간 글로벌리츠재간접(619억원), 아태리츠재간접(251억원) 등 다른 지역 펀드와 비교해 훨씬 많은 돈이 투자됐다. 대부분의 주식, 채권형 펀드에서 돈이 빠져나간 최근 한 달 동안에도 209억원의 신규 자금이 몰렸다.

이 펀드의 올해 수익률은 18.79%에 달한다. 대부분의 펀드가 손해를 본 최근 한 달간에도 3.06%의 수익률을 나타냈다. 같은 기간 글로벌리츠재간접(1.81%), 아태리츠재간접(1.49%) 등과 비교해도 높은 성과를 냈다. ‘삼성J-REITs’가 최근 한 달간 3.49% 올랐고 ‘한화JapanREITs’(2.99%), ‘대신Japan하임’(2.60%) 등도 좋은 성적을 냈다.

일본 리츠펀드는 도쿄증시에 상장된 리츠에 투자하는 재간접 펀드다. 호주, 미국, 싱가포르 등에 상장된 리츠가 주로 상업시설을 많이 담는 것과 달리 일본 리츠는 40% 이상을 사무용 빌딩에 투자한다. 일본 기업들의 실적이 리츠 성적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준다는 분석이다.

도쿄 도심의 대형 오피스 빌딩 공실률은 지난 8월 말 기준으로 1.7%에 불과하다. 이사 등으로 발생하는 자연 공실률을 고려하면 사실상 100% 입주라는 분석이 나온다. 임대료도 상승세다. 8월 말 기준 도쿄 도심 오피스 평균 임대료는 3.3㎡당 2만1784엔으로 68개월 연속 올랐다.

박용식 삼성자산운용 글로벌 주식운용팀 매니저는 “일본 리츠가 주로 담고 있는 도쿄역 배후지역의 프라임급 오피스 임대료는 3.3㎡당 4만~6만엔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세계적 금리 인하 기조도 리츠엔 긍정적이다. 차입 비용이 줄어들어 그만큼 수익이 늘어나기 때문이다.

주가가 많이 올랐지만 배당 매력과 상승 여력은 여전하다는 평가가 나온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