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은 1일 모바일 주식거래 시스템(MTS)인 ‘엠팝(mPOP)’에 인공지능(AI)이 고객 빅데이터를 분석해 유망 종목을 추천해주는 ‘주식 선호 분석’ 서비스를 도입했다고 발표했다.

이 서비스에는 삼성증권과 삼성경제연구소가 공동으로 특허를 출원한 ‘고객별 예상 선호종목의 제공 방법 및 시스템’이 적용됐다. AI가 해당 고객의 기본 정보와 최근 1년간 투자 패턴 등 빅데이터를 분석하고 여기에 투자 성향이 비슷한 다른 고객의 선호 종목 정보까지 반영해 유망 종목을 선별, 추천해준다. 2017년 12월부터 2018년 3월까지 석 달간의 실제 데이터를 기반으로 시뮬레이션한 결과 AI가 76.2% 정확도로 종목별 주가 등락을 예측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이호기 기자 hg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