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달 평균 수익률 8%대

엔·달러 환율 상승, 108엔 육박
올림픽 앞두고 경기부양책 효과
두달 전까지 부진했던 닛케이지수
2만2000 안팎으로 반등 성공
일본에 투자하는 주식형펀드가 한 달 수익률만 8%를 넘는 등 호조를 보이고 있다. 9월 초부터 일본 증시가 회복된 덕분이다. 두 달 전만 해도 미·중 무역분쟁에 한·일 경제전쟁까지 겹치면서 암운을 드리웠던 일본 경제가 글로벌 위험자산 선호 확산과 경기 부양을 위한 정부 정책 등에 힘입어 위기에서 탈출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일본펀드는 엔화 약세에 기지개

30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일본펀드 42개의 1개월 수익률은 평균 8.23%로 집계됐다. 9월 들어 미·중 무역분쟁 완화와 글로벌 금리 반등의 영향으로 일본 엔화가 약세로 돌아서면서 증시가 상승 탄력을 받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올 8월 말 달러당 106엔대였던 엔화가치는 지난 28일 107.95엔까지 하락했다. 반면 닛케이225지수는 20,700에서 22,000 안팎으로 올랐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글로벌 금융시장에서 안전자산으로 꼽히는 엔화는 주식시장과 반대로 움직이는 경향이 있다”며 “9월 미·중 무역분쟁이 협상 국면으로 들어서고 글로벌 금리가 상승하는 등 위험자산 선호가 이어지면서 일본 증시도 반등에 성공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펀드 유형별로는 지수 움직임에 영향을 많이 받는 대형주펀드나 인덱스펀드의 수익률이 중소형주 펀드를 압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설정액이 724억원에 달하는 ‘프랭클린재팬’ 펀드는 수수료 선취형인 A클래스 기준으로 한 달간 10.86%의 수익률을 기록했다. ‘피델리티재팬’ 펀드(설정액 138억원), ‘KB스타재팬인덱스’ 펀드(216억원) 등도 10%에 가까운 수익률을 내면서 선전했다.

이에 비해 ‘삼성일본중소형FOCUS’ 펀드(357억원), ‘미래에셋다이와일본밸류중소형’ 펀드(207억원) 등은 5% 안팎의 상대적으로 낮은 수익률을 기록했다.

전문가들은 내년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각종 정부 정책이 일본 경기와 증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우혜영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1일부터 시행되는 소비세율 인상(8%→10%) 때문에 ‘10월 위기설’까지 불거졌지만 일본 정부가 자동차·주택 구매 세제지원 등 다양한 경기 부양책을 내놓고 있는 데다 내년 도쿄올림픽 개최에 따른 경제 효과가 있는 점을 감안할 때 이는 과도한 우려”라고 말했다.

이호기 기자 hg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