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여행 자제 분위기 확산 등으로 성수기에도 여행객이 급감하면서 항공주 3분기 실적에 ‘먹구름’이 짙어지고 있다. 수요부진과 공급과잉이 겹치면서 경쟁이 심화하고 있어 항공산업이 구조적 한계에 봉착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27일 유가증권시장에서 은 2만3050원에 마감했다. 하반기 외국인투자자들의 순매도가 이어지면서 7월 말에 25%에 달했던 외국인 지분율은 20%대로 떨어졌다. 미·중 무역분쟁과 원화 약세, 유가 불확실성 확대 등이 항공사 실적회복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대한항공의 3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증권사 전망치 평균)는 282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9.7%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저비용항공사(LCC)인 티웨이도 영업이익이 69.1% 줄어들 것으로 추산되는 등 항공사들의 침체가 계속되고 있다. 최고운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경기둔화와 대내외 불확실성 확대로 해외여행 심리가 부진하다”며 “대한항공과 등 양대 국적사도 화물 수요 부진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분석했다.

LCC 호황을 이끌었던 출국자 증가세가 구조적 한계에 봉착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김영호 삼성증권 연구원은 “2012년 이후 연평균 13%씩 증가하던 출국자 수가 지난해 하반기부터 급격히 둔화됐다”며 “일본과 베트남에 이어 추가 수요를 자극할 신규 노선 없이는 출국자 수 증가세 둔화가 불가피하다”고 지적했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