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생상품시장 경쟁력 강화방안 심포지엄

주가연계증권(ELS)이나 파생결합증권(DLS) 등 파생결합상품의 판매 채널에서 은행을 배제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또 상품 판매시 판매가격 산정과 관련된 정보 등도 소비자에게 충분히 제공돼야 한다는 제언도 나왔다.

윤선중 동국대 경영학과 교수는 26일 오후 여의도 금투센터에서 한국파생상품학회와 자본시장연구원 공동 주최로 열린 '파생상품시장의 안정적 경쟁력 강화방안' 심포지엄에서 주제발표를 통해 "원금손실이 일어날 수 있는 상품은 상대적으로 금융 지식이 낮은 소비자가 많이 이용하는 은행에서 판매하는 것을 제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 교수는 "파생결합증권 시장이 건전하게 성장하기 위해서는 불완전 판매가 발생해서는 안 되고 시스템 위험이 증가할 정도로 시장이 양적 팽창을 해서도 안 된다"며 "상장지수증권(ETN) 등을 활성화해 파생결합증권의 창구를 거래소로 단일화하는 방법을 모색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ETN은 DLS처럼 개인이 직접 투자하기 어려운 금리, 신용, 환율 등 다양한 기초자산을 토대로 하지만 거래소를 통해 주식처럼 자유롭게 사고팔 수 있는 상장 투자상품이다.

그는 또 "공산품과 달리 파생상품의 원가는 발행 후 헤지 과정을 통해 결정되기 때문에 분쟁이 발생하면 적정가치 산정에 이견이 발생하기 마련"이라며 "판매 가격을 산출할 때 적용한 변동성 등에 대한 정보를 사전에 제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ELS·DLS 은행 판매 제한해야"…정보 제공도 강화 필요

윤 교수는 "저금리·저성장 기조 속에 중위험-중수익 상품에 대한 수요가 있는 만큼 파생결합상품의 필요성은 인정된다"며 "다만 과거 홍콩 H지수나 발행사의 시세조종 사례 등을 계기로 당국이 파생결합증권의 쏠림현상을 방지하고 금융회사 재량권을 제한해온 것처럼 이번 독일 DLS 사례를 계기로 소비자 보호를 위한 조치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다른 발표자로 나선 장근혁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최근 도입된 '코스피200 위클리옵션'에 대해 "옵션 만기가 다양해지면서 단기옵션 수요를 충족시키고 시장 효율성을 높이는 데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평가했다.

다만 2011년 장내파생상품 시장 안정화 조치 이후 지수 상품 거래가 크게 감소하며 국내 파생상품 시장이 전반적으로 침체한 만큼 위클리옵션과 연계된 다양한 기초자산 발굴과 새로운 상품 개발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날 심포지엄에서는 윤기준 한국거래소 파생상품시장본부장보가 장외파생상품 중앙청산소의 성과와 한계를 설명하고 장외 파생상품 거래정보데이터베이스(DB)로 저장해 감독 당국에 보고하는 거래정보저장소(TR·Trade Repository) 시스템 구축 추진 경과도 소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