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증권은 27일 테크윙(10,050 -1.95%)에 대해 "3분기 부진한 메모리 업황에도 양호한 실적이 기대된다"며 목표주가 '1만4900원', 투자의견 '매수'를 제시했다.

성현동 KB증권 연구원은 "3분기 실적 매출 501억원, 영업이익 86억원이 예상된다"며 "SK하이닉스(80,800 +0.12%) 등의 메모리 핸들러 투자가 위축되면서 메모리 핸들러 매출은 265억원 수준으로 감소하겠지만 비메모리 테스트 핸들러의 납품 확대, 자회사 이엔씨테크놀로지의 실적 개선 등으로 부진한 업황 대비 양호한 실적이 기대된다"고 평가했다.

당장의 실적 보다 종합 자동화 설비 기업으로 진화하는 중장기 성장 로드맵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성 연구원은 "테크윙은 현재 글로벌 1위 메모리 테스트 핸들러를 기반으로 사업범위를 모듈 및 SSD뿐 아니라 비메모리 테스트 핸들러로 확대하고 있다"며 "핸들러와 유사한 기능을 하는 번인소터의 매출이 올 하반기부터 시작되고, 중장기적으로 자동차 산업 등으로 응용영역이 넓어질 수 있다"고 기대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