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수익률 4.3%로 선방
코스피 상승률 1.5%P 웃돌아
안정적 수익으로 설정액 늘어
찬바람이 불면서 배당주 투자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공모 배당주펀드 중에서는 안정적인 수익을 내고 있는 삼성자산운용의 ‘삼성 배당주장기 펀드’ 설정액이 꾸준히 늘어나 주목을 받고 있다. 자금유출이 심화되고 있는 공모펀드 시장에서 이례적인 성과를 올리고 있다는 평가다.

26일 펀드평가사 제로인에 따르면 삼성 배당주장기 펀드의 올해 수익률(24일 기준)은 4.3%다. 같은 기간 코스피200지수 상승률(2.9%)을 1.5%포인트 웃돌았다. 이 펀드는 국내 배당주 펀드 가운데 최근 6개월, 1년, 2년, 3년 등 모든 구간에서 수익률 상위 50% 안에 들었다.

이 같은 성적을 낸 배당주 펀드는 삼성 배당주장기 펀드와 베어링자산운용의 ‘베어링고배당 펀드’뿐이다. 이에 힘입어 삼성 배당주장기 펀드의 설정액은 올 들어 189억원 증가했다.

삼성 배당주장기 펀드는 배당성장주와 고배당주에 투자해 자본이익과 배당수익을 함께 노리는 상품이다. 배당성장주는 순이익과 배당수익이 함께 증가하거나, 현금흐름 및 지배구조 개선이 배당증가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은 종목을 말한다.

고배당주는 기업가치는 크게 상승하지 않지만, 현금흐름이 안정적이고 배당수익률(주당 배당금/주가)이 높은 주식이다. 삼성 배당주 장기 펀드는 배당성장주에 투자해 적극적으로 수익 확대를 추구하는 한편 고배당주도 담아 주가 하락기에도 안정적인 수익을 확보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포트폴리오는 배당성장주 60~70%, 고배당주 20~30%, 배당잠재력이 있는 주식 10~20%로 구성했다. 잠재적 배당성장주는 현금 창출력이 높고 풍부한 현금을 보유하고 있으나 배당성향(총배당금/순이익)이 낮은 종목이다. 김지운 삼성액티브자산운용 매니저는 “이익과 배당이 동시에 늘어나는 배당성장주에 투자하기 때문에 자본이익 외에 올해 3% 이상 배당수익률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