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이 재무 분야 최고 권위를 인정받는 글로벌 자격증인 국제공인재무분석사(CFA·Chartered Financial Analyst)를 가장 많이 보유한 국내 금융사로 자리매김했다.

삼성증권은 최근 치러진 2019년도 CFA 시험 결과 국내 금융회사 가운데 가장 많은 18명의 직원이 최종 합격했다고 26일 발표했다. 이들을 포함해 현재 삼성증권에 재직 중인 CFA는 한국 금융사 중 최다인 74명에 달한다.

이들이 주로 근무하고 있는 부서는 기업금융(IB), 법인영업 및 운용(S&T), 리서치센터, 기관투자가 대상 영업 등 본사 부문으로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54%(40명)였다. 나머지는 전국 지점이나 영업점에서 소매금융이나 프라이빗뱅킹(PB) 등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CFA는 회계·재무이론, 금융상품, 직업윤리 등의 과목이 포함된 3단계 시험을 통과하고, 4년 이상 관련 경력을 보유해야 받을 수있는 세계 최고 권위의 재무 관련 자격증이다. 전세계적으로 금융투자 및 관련 분야에서 15만명 이상의 CFA가 활동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증권은 우수인재 확보 차원에서 2000년대 초반부터 CFA를 비롯해 국제공인재무설계사(CFP), 국제재무위험관리사(FRM), 미국공인회계사(AICPA) 등 총 31종의 관련 자격증 취득을 지원해왔다. 자산관리(WM) 분야 대표 자격증으로 꼽히는 CFP도 누적 기준 487명의 합격자를 배출했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인재가 경쟁력을 좌우하는 금융회사에서 글로벌 자격증은 서비스의 품질을 좌우하는 핵심 자산”이라며 “올해부터는 스스로 자기계발 목표를 설정하고 실천하는 종합역량 관리 제도를 시행하는 등 임직원 역량 강화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호기 기자 hg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