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민 에스엠 총괄사장

라이크기획과 합병 불가능
법인 아닌 이수만 개인사업자 형태
프로듀싱 과정 李총괄PD 손 거쳐
인세 지급비율 개선방안은 고민
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에스엠(38,100 +3.11%)엔터테인먼트(에스엠)에 대한 증권가 관심이 뜨겁다. 중심에는 창업자 이수만 회장(총괄프로듀서)의 개인회사 라이크기획이 있다. 이 총괄프로듀서는 프로듀싱을 명목으로 라이크기획을 통해 최근 10년간 에스엠으로부터 816억원을 받아갔다.

행동주의 펀드를 운용하고 있는 4대 주주 KB자산운용은 “주주들과 이해관계가 상충한다”며 라이크기획의 흡수합병을 요구했고 에스엠은 이를 거절했다. 그러자 한국투자신탁운용 미래에셋자산운용 등 기관투자가들이 잇따라 가세해 지분을 늘리면서 주주총회에서 표 대결이 불가피해진 상황이다.

사태가 커지자 에스엠은 김영민 총괄사장(사진)을 등판시켰다. 이 총괄프로듀서의 신임이 두터운 김 사장은 2005년 대표이사에 올라 에스엠을 세계적인 연예기획사로 키우는 데 큰 역할을 했다. 2017년 대표 자리에서 물러났다가 지난 7월 말 복귀해 경영 전면에 나섰다. 김 사장은 24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시장의 오해를 풀고 싶다”며 “주주들과의 소통이 부족했다는 점을 반성한다”고 했다.

▷지난 3년간 라이크기획에 영업이익의 46%를 인세로 지급한 것은 과도하다는 지적이 많다. 라이크기획의 합병 요구를 거절한 이유는 뭔가.

“우선 라이크기획은 법인이 아니라 이 총괄프로듀서의 개인사업자 형태이기 때문에 합병이 불가능하다. 프로듀싱 비용이 영업이익과 비교하면 많은 것처럼 보일 수 있지만 본사 매출 원가를 기준으로 보면 5~8% 수준이다. 에스엠은 가수 인세로 40~45%, 음반 제작비로 20~25%를 지출하고 있다. 이와 비교했을 때 적정하게 지급돼 왔다고 판단했다. 다만 인세 지급 비율과 방식에 대해서는 개선 방안을 지속적으로 고민해보겠다.”

▷이 총괄프로듀서는 에스엠 내에서 어떤 일을 하고 있는가. 박진영 JYP엔터(21,300 +0.47%) 창의성총괄책임자(CCO)나 양현석 전 와이지엔터 대표처럼 사내이사로 들어와 회계처리를 하는 것은 불가능한가.

“지금까지 에스엠이 이뤄낸 글로벌 성과는 라이크기획과의 프로듀싱 계약에서 나왔기 때문에 포기할 수 없는 부분이다. 이 총괄프로듀서는 현재 아이돌을 중심으로 한 엔터테인먼트산업의 비전을 만들어 낸 선구자다. 프로듀싱은 작곡만 포함하는 개념이 아니다. 곡 선곡부터 인재 발굴, 안무, 스타일링 하다못해 아이돌들이 무대에서 인사하는 방식까지 그의 손이 미치지 않는 곳이 없다. 박 CCO나 양 전 대표와 직접 비교하기에는 차이가 있다. K팝이 세계적인 위상을 얻게 된 만큼 이 총괄프로듀서가 다른 국가 아티스트의 프로듀싱을 해줄 수도 있다. 이런 상황이 발생했을 때 에스엠과 관계 설정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 고민이 생길 수 있다. 하지만 이 부분도 어떻게 정리할 수 있을지 다각도로 고민하고 있다.”
"에스엠, 외식 등 적자사업 개선 안되면 정리…시장 오해 풀겠다"

▷기관들은 주주 서한에 대한 에스엠 답변이 지나치게 적대적이었다고 반응한다. 내년 주총에서 표 대결도 감안하고 있는가.

“의도적으로 적대적인 것은 아니고 우리 방식대로 최대한 진정성을 담아내고 싶었다. 그동안 주주들과 소통이 부족했다는 점은 반성한다. 다만 레스토랑, 리조트, 와이너리 등 전략적으로 접근한 사업들에 대해 기관들이 ‘이수만 개인의 취향이 반영됐다’고 언급한 부분에 상처를 받았다. 에스엠은 마이스(MICE: 기업회의·포상관광·컨벤션·전시)산업에 대한 비전을 갖고 있다. SM C&C를 인수하고 여행업을 잘 키워온 것처럼 엔터산업과 연계해 외식업을 성장시킬 수 있다고 판단했다. 다만 회사 비전이 주주 이익에 반하는 것이 있는지 이번 기회에 더 들여다봐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

▷레스토랑, 리조트, 와이너리 등 적자 사업은 어떻게 처리할 것인가.

“문화 사업, 외식업, 여행업, 관광업은 서로 시너지가 큰 사업이다. 하지만 누적 순적자 사업을 방관할 수는 없다. 외식업 부흥 개선안을 확정하고 여러 계열사에 산재한 라이프스타일 사업을 하나의 회사로 통합해 최종적인 개선 기간을 부여할 것이다. 적자를 더 이상 발생시키지 않도록 구체적인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 늦어도 내년 말까지 목표치를 달성하지 못하고 개선이 불가능하다고 판단되면 어떻게든 조정해보겠다. 매각안도 포함된다.”

▷2분기 실적이 좋지 않았다. 하반기와 내년 계획은 어떻게 되나.

“올해는 회사의 프로젝트가 하반기에 쏠려 있다. 음반 판매량이 전반기에 127만 장인데, 7~8월에만 그 수치를 넘어섰다. 하반기에 엑소, NCT, 레드벨벳 등의 정규 앨범이 나오면 연간 매출 증가에는 문제가 없을 것이다. 내년에는 신규 남녀 아이돌그룹을 각각 내놓을 것이다.”

▷최근 한·일 관계 악화로 연예기획사 실적 악화에 대한 우려가 크다.

에스엠의 일본 매출은 전체의 15~20%다.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이 콘서트인데 올해 말까지 잡혀 있는 콘서트 일정은 변화가 없다. 아직까지 취소 등의 움직임도 나타나지 않고 있다. 다만 한·일 관계가 이대로 계속 악화된다면 타격을 받을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에스엠의 비전은 무엇인가.

“한류 시장은 중국 일본에서 미국 동남아시아 등 전 세계로 확대되고 있다. 그만큼 기회가 많아졌다. 처음 대표가 됐을 때 에스엠이 아주 잘되면 미국이나 일본의 유명 레코드사처럼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모바일과 디지털이라는 전혀 다른 세상이 오면서 연예기획사의 가능성은 무궁무진해졌다. 외국에서는 이를 ‘360도 비즈니스’라고 부른다. 유튜버들이 다양한 사업을 하는 것처럼 연예기획사가 보유하고 있는 ‘셀러브리티’들로 할 수 있는 것이 많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