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대외환경 최악 국면 지나"
주요국 재정 확장 정책도 한몫
vs
"美·中 무역분쟁은 현재진행형
반등 시기상조" 신중론도 많아
여의도서 고개 드는 반짝 경기반등론

글로벌 경기 둔화 우려가 여전한 가운데서도 증권업계 일각에서 올 4분기 경기 ‘반짝 회복’ 가능성이 제기돼 관심이다. 주요국이 일제히 기준금리 인하와 함께 확장적 재정정책에 나선 효과 등으로 경기가 일시적으로 개선될 것이라는 게 근거다. 최근 주가 반등이 이를 선반영한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윤창용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23일 ‘경기 반등의 다섯 가지 근거’ 보고서에서 “세계 경기 침체 우려가 지배적이지만 짧아진 경기순환주기를 감안하면 세계는 물론 한국도 저점을 다지고 반등할 타이밍이 가까워졌다”며 ‘4분기 회복 가능성’을 거론했다.
여의도서 고개 드는 반짝 경기반등론

윤 연구원은 가장 큰 불확실성이던 미·중 무역전쟁의 완화 분위기, 10월 말 예정된 영국의 브렉시트(유럽연합 탈퇴) 협상 기한 연기 가능성, 홍콩과 중동 갈등 소강 국면 등을 첫 번째 이유로 들었다. 이어 △주요국의 동반 금리 인하에다 재정 확대까지 가세한 ‘정책 조합(policy mix)’ △작년 4분기 및 올 3분기에 무역지표가 좋지 않았던 데 따른 기저효과 △반도체와 정보기술(IT) 투자 및 수요 확대 가능성 △생산 감축에 따른 재고 부담 완화 등도 4분기 회복 근거로 제시했다.

정희성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중국의 경기 부양 효과에 주목했다. 정 연구원은 “소비 성수기인 4분기를 맞아 중국의 재고사이클이 반등하면서 글로벌 수요를 끌어올릴 수 있다”며 “중국을 시작으로 4분기 글로벌 경기 회복 요인이 부각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중국의 소비 시즌은 10월 초 국경절 연휴부터 춘제(중국 설) 연휴까지 4분기에 집중돼 있다. 이 기간 상품 재고가 소진돼 중국 제조업 생산에 다시 불을 붙일 것이라는 기대가 크다.

정 연구원은 “중국 내 소매판매 증가율이 전월 대비 반등했고 주택 관련 소비도 회복세”라며 “중국 경기가 저점인 만큼 4분기에 점진적으로 회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반면 미·중 무역분쟁이 여전히 진행형인 만큼 가정에 근거한 낙관론은 경계해야 한다는 신중론도 만만찮다. 중국의 경기 부양책 효과도 기대만큼 크지 않을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4분기 소비 성수기가 있더라도 글로벌 경기를 회복시키는 수준까지 이르지 못하거나 상당한 시간차가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박상현 하이투자증권 수석연구원은 “중국의 대미(對美) 수출이 늘어나고 제조업 경기가 회복해야 하는데 단순하게 경기 부양책만으로는 경기 회복에 한계가 있다”며 “미·중 간 스몰딜이 된다는 전제 조건이 깔려 있는 경기 회복 전망은 시기상조”라고 설명했다.

김한진 KTB투자증권 수석연구원도 “반도체 업황 회복 기대만으로 경기 반등을 논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라며 “제조업 경기부터 고용까지 전반적인 지표가 좋지 않다”고 설명했다.

고윤상 기자 k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