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투자는 20일 파라다이스에 대해 일본 관련 정치적 이슈와 무관하게 성장하고 있다며 10월 중국 국경절을 맞이해 사상 최대 실적을 낼 것이라고 전망했다. 투자의견은 '매수', 목표주가는 2만2000원으로 유지했다.

이기훈 연구원은 "7~8월 엄청난 서프라이즈에도 혹시 모를 9월 쇼크에 대비해 3분기 시장예상치가 유지되고 있지만 상향 여지가 상당히 높아보인다"며 "10월 중국 국경절을 맞아 사상 최대 실적을 또 한 번 경신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그는 "손익분기점을 막 넘어서고 있는 복합리조트 레버리지를 감안하면, 올해 하반기 영업이익 상향이 2020년 실적 상향으로 이어질 개연성이 높다"고 진단했다.

3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2573억원, 252억원으로 기존 영업이익 예상치 대비 35% 상향할 것으로 추정했다. 이 연구원은 "현재 3분기 영업이익 시장예상치인 177억원이 유지되기 위해선 9월 매출액이 최근 1년 내 경험하지 못한 450억원 수준의 쇼크를 보여야 한다"며 "특별한 불운이 발생하지 않는 한 시장예상치는 상향될 가능성이 높다"고 점쳤다.

일본·중국 VIP 드랍액은 3분기에도 20% 내외 성장하고 있고, 호텔의 경우 호평에 기반해 70% 이상 객실점유율이 예상된다는 관측이다. 그는 "상반기 씨티의 영업손실은 121억원이지만, 하반기엔 월별 300억원 이상의 카지노 매출액을 감안하면 흑자 전환이 예상된다"며 "2020년엔 복합리조트 매출액이 1000억원 내외로 성장하면 영업이익은 600억원 내외 성장을 기대해 볼 수 있다"고 판단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