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캐피탈, 신용등급 전망 상향…"자본 건전성 강화 성과"

한국캐피탈(400 -0.74%)은 기업신용등급(A-)에 대한 등급전망이 '안정적'에서 '긍정적'으로 상향조정됐다고 16일 밝혔다.

한국기업평가(58,800 +0.68%)는 최근 사업다각화를 통한 자산 성장에 힘입은 사업 안정성 제고, 수익성 및 자산 건전성 개선 추세, 유상증자 결정에 따른 자본 완충력 개선 전망 등을 이유로 한국캐피탈의 등급전망을 높였다.

한국캐피탈은 자본 확충 등 최대주주인 군인공제회의 지원 아래 경영 성과가 개선된 것이 이번 등급전망 상향으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한국캐피탈은 올 상반기에 영업이익 149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37% 증가했다. 순이익도 43% 늘어난 115억원이었다.

대주주인 군인공제회는 지난 10일 한국캐피탈이 결정한 주주배정 유상증자에 배정분에 대해 100% 참여하기로 결정했다.

한국캐피탈은 지난해 대출 및 할부금융 사업의 확대에도 연체율(1개월 이상) 1.68%를 기록해 자산 건전성을 개선했다.

회사 관계자는 "우량 여신 위주의 영업을 전개하고 여신감리를 대폭 강화하는 등 양질의 자산을 축적한 회사의 정책적 방향이 이뤄낸 성과"라며 "여신 자산에 대한 관리 감독을 철저하게 수행하는 한편 렌탈금융 등 신규 상품을 꾸준히 개발해 실적 개선을 지속적으로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