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배당수익률 8.5% 달해
농협·롯데·이지스자산운용
하반기 잇따라 리츠 상장
Getty Images Bank

Getty Images Bank

초저금리 시대가 지속되는 가운데 국내 증시에 상장된 리츠(REITs·부동산투자회사)가 투자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높은 배당수익에 더해 주가 상승에 따른 시세 차익까지 얻을 수 있다는 매력이 부각된 덕분이다. 롯데그룹(롯데리츠)과 농협자산운용(농협리츠)에 이어 국내 1위 부동산 자산운용사인 이지스자산운용도 연내 리츠 상장에 나서는 등 하반기 국내 증시에 리츠 상장이 잇따르고 있다.

리츠는 다수 투자자로부터 모집한 자금을 부동산에 투자하고 수익을 배당하는 부동산투자회사를 의미한다. 상장된 리츠는 주식처럼 거래할 수 있다. 소액 투자가 가능하고 환금성이 높은 편이다. 가파른 금리 하락은 리츠 인기를 끌어올린 일등공신이다.

물가상승률을 고려한 실질금리가 0%대로 떨어지면서 리츠의 투자 매력은 더 커졌다. 비교적 높은 배당수익에 주가 상승에 따른 시세차익까지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해 리츠(사모 리츠 포함)의 결산배당수익률은 8.5%였다. 같은 기간 예금(연 1.4%) 국고채(연 2.1%) 등 금융상품 수익률을 훌쩍 뛰어넘었다.

국내에 상장된 리츠는 5개에 불과하지만 수익성 측면에서 관심을 가질 만하다는 평가가 나온다. 경기 판교 알파돔시티와 서울 용산 더프라임타워 등 오피스빌딩에 투자한 신한알파리츠는 올 들어 40% 이상 올랐다.

김선미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주가 급등으로 현 주가 기준 배당수익률은 3.5%로 낮아졌지만 불확실성이 큰 금융시장에서 안정적 배당수익이 돋보인다”며 “자산가격 상승과 신한그룹이 보유한 부동산을 추가 매입할 가능성 등을 고려할 때 여전히 매력적”이라고 분석했다.

이랜드리테일의 뉴코아 야탑·일산·평촌·중계·분당점 등 5개 점포에서 임대료를 받는 이리츠코크렙도 30% 가까이 상승했다.

하반기 추가 리츠 상장도 줄을 잇고 있다. 이지스자산운용은 서울 태평로빌딩과 조선호텔을 기초자산으로 한 리츠를 오는 11월 상장할 계획이다.

김형근 NH투자증권 연구원은 “국내 리츠는 지난 10년간 230여 개로 늘어나 44조원 수준에 육박하지만 5개 상장 리츠의 시가총액은 8500억원에 불과한 상황”이라며 “농협리츠와 롯데리츠 등 하반기 추가 상장이 이뤄지면 국내 상장 리츠 시장의 성장세가 가속화할 것”으로 기대했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