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링크(1,460 0.00%)는 한국남동발전이 회사를 상대로 낸 가압류 결정이 일부 취소됐다고 9일 공시했다.

서울동부지방법원은 "지난 2월 가압류 결정 중 서울시 성동구 성수동 소재 갤러리아포레 상가
B101호, B101-1호, B101-2호, B113호 부분을 취소한다"고 결정했다.

법원은 "현재 부동산에 대한 가압류만으로 채권자의 피보전권리를 보전하기에 충분하다"고 밝혔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