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25시

금투협 주최 여의도高서 강연
"시대 흐름 읽고 가치 창출해야"
"개천에서 용 난다" 최현만 부회장, 고교생에 금융 특강

“인구 감소와 기술혁명이 일자리를 없앤다고 합니다. 하지만 없어지는 만큼 다른 분야에서 새로운 일자리가 생겨날 겁니다. 시대의 흐름을 잘 읽고 대처해야 승자가 될 수 있습니다.”

최현만 미래에셋대우(6,850 -1.01%) 수석부회장(사진)이 6일 서울 여의도동 여의도고등학교 교단에 섰다. 이 학교 1학년을 대상으로 한 특별 강연을 위해서다. 최 부회장은 “중국에서는 파워블로거가 의류기업 경영자로 변신한 사례가 있고, 한국의 엔터테인먼트 기업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방탄소년단(BTS)으로 수백억원에 달하는 가치를 창출했다”며 “개천에서 용 나는 시대가 끝났다고들 하는데 실제로는 그렇지 않다”고 강조했다. 그는 “시대의 흐름을 읽고 그에 맞는 가치를 창출하면 누구나 크게 성공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금융투자협회와 전국투자자교육협의회는 이날부터 연말까지 여의도고 1학년을 대상으로 ‘디지털 혁신과 창의적 금융인재’를 주제로 주 1회 특강을 한다. 최 부회장의 이날 특강은 첫 번째 강연이었다.

이 특강에는 금융투자 업계의 ‘스타’ 최고경영자(CEO)들이 잇따라 강사로 선다. 존리 메리츠자산운용 사장(10월 18일), 조홍래 한국투자신탁운용 사장(10월 25일),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11월 22일) 등의 특강도 예정돼 있다.

최 부회장은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CEO는 싼 가격, 빠른 배송, 다양한 상품 세 가지를 사업의 기본 철학으로 삼고 끊임없이 회사를 그에 맞게 변화시킨다”며 “흔들림 없는 가치와 끊임없는 혁신이 있으니 돈이 찾아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권혁빈 스마일게이트 회장 등 한국에도 이런 사례는 무수히 많다”며 “변화의 중심에서 살아가면 여러분에게도 기회가 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