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안보 우려에 中제품 금지
반사이익 누리며 흑자전환 성공
外人·기관 '사자'…한달새 35%↑
만년 적자로 회사 내에서 ‘미운 오리’ 취급을 받던 한화에어로스페이스(29,100 -0.34%)의 폐쇄회로TV(CCTV) 사업(시큐리티사업부)이 ‘백조’로 탈바꿈했다. 지난해부터 이어진 미·중 무역전쟁 와중에 미국이 주요 기관과 시설에 중국산 CCTV 도입을 전면 금지한 반사이익을 톡톡히 누리고 있다.

2일 유가증권시장에서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50원(0.13%) 상승한 3만8950원으로 장을 마쳤다. 2분기 실적 발표를 앞둔 지난달 7일 2만8750원에 ‘바닥’을 찍고 상승세로 돌아선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이후 35.47% 급등했다. 8월 이후 외국인투자자와 기관투자가가 각각 728억원, 123억원 ‘쌍끌이’ 순매수하며 상승세를 이끌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급격히 오른 데엔 지난달 14일 발표한 ‘깜짝실적’이 핵심 요인으로 작용했다는 평가다. 작년 상반기 196억원의 영업손실을 낸 이 회사는 올 상반기 730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려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주요 사업부별 영업손익은 △항공엔진 -353억원(전체 영업이익에서 차지하는 비중 -48.4%) △방산 328억원(45.0%) △산업용장비 278억원(38.2%) △시큐리티 185억원(25.4%)이다. 이 가운데 시큐리티 사업은 최근 1~2년 새 가장 극적인 반전을 이룬 사업으로 꼽힌다.

이 사업부는 2017년까지만 하더라도 중국산 저가 CCTV 공세로 적자의 늪에 빠져 있었다. 2017년 연간 212억원의 영업적자를 낸 이 사업부는 지난해 12억원의 영업이익을 내면서 흑자 전환에 성공한 뒤 올해는 반년 만에 영업이익이 작년 1년 동안의 15.4배로 불어났다.

상황이 급반전한 데엔 지난해 8월 미국이 중국산 CCTV 도입을 금지한 게 결정적 역할을 했다는 평가다. 미국은 중국 하이크비전, 다후아 등 중국 CCTV를 주요 시설에서 사용 금지하는 국방수권법(NDAA)을 지난해 2분기부터 시행하고 있다.

이에 따라 독일, 한국 제품 등이 반사이익을 보고 있다는 게 증권업계의 설명이다. 중국 하이크비전의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은 239억위안으로, 전년 동기 대비 14.6% 증가했다. 늘어나긴 했지만, 증가폭이 작년 상반기 26.9%에서 뚝 떨어졌다.

송종현 기자 scre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