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추가유죄' 판결에 삼성株 하락…신라호텔은 강세(종합)

대법원이 '국정농단 사건' 상고심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뇌물 액수를 추가로 인정하자 삼성그룹 계열사들 주가가 29일 대부분 하락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삼성전자는 전 거래일보다 1.70% 내린 4만3천400원에 장을 마감했다.

삼성에스디에스(-2.81%), 삼성전기(-1.03%), 삼성생명(-0.75) 등 다른 대부분 계열사 주가도 동반 약세를 보였다.

특히 경영권 불법 승계 의혹에 얽혀있어 수사를 받는 삼성물산(-4.05%)과 삼성바이오로직스(-4.89%)의 주가 낙폭이 컸다.

다만 이부진 대표가 경영하는 호텔신라는 주가가 4.46% 올랐다.

우선주인 호텔신라우는 29.10%나 급등했다.

앞서 대법원은 이날 국정농단 사건 상고심 선고에서 삼성이 제공한 뇌물액 규모와 관련해 이재용 부회장의 2심 판결 중 무죄로 봤던 부분을 추가로 뇌물로 인정하고 2심 재판을 다시 하라고 결정했다.

대법원은 삼성이 최순실씨 측에 제공한 말 3필의 구입액 34억원과 동계스포츠영재센터 뇌물 혐의액 16억원도 삼성의 경영권승계 현안과 관련된 부정한 청탁의 대가로 지급한 뇌물액으로 인정된다고 판시했다.

이에 따라 다시 열릴 2심 재판에서 이 부회장에게 징역 2년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한 기존 2심 판결보다 형량이 무거워질 가능성이 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