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장 잠재력 의문…"개별악재에 집단동력원 위상 상실"
FAANG의 신화 끝났나…1년간 시가총액 504조원 감소

페이스북·아마존·애플·넷플릭스·구글을 함께 일컫는 '팡'(FAANG)이 미국 주식시장의 활황을 주도해왔던 동력을 잃고 있다는 진단이 나왔다.

26일(현지시간)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이들 5개 기술기업의 주가는 구글의 모기업인 알파벳을 제외하면 모두 작년에 고점을 찍은 뒤 매도세에 밀려 고점보다 현저히 낮은 수준에서 형성되고 있다.

이들의 시가총액은 작년 8월 3조7천억 달러(약 4천494조원)까지 부풀었다가 지금까지 4천150억 달러(약 504조원) 정도가 줄었다.

FAANG은 미국 뉴욕증시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를 떠받쳐왔다.

S&P500 지수의 약 20%를 점하는 이들 주식의 집단 선전이 미국 증시 10년 호황의 동력이었다는 진단도 있다.

그만큼 이들 주식은 거대자금을 굴리는 이들이 작년 대부분 기간에 가장 많이 찾는 투자처이기도 했다.

그러나 최근 들어 이들 기업은 불안한 면모를 뚜렷하게 노출하고 있다.

페이스북 주가는 작년 개인정보 유출 파문 후 롤러코스터를 타다 작년 7월보다 21% 낮은 수준에 머물고 있다.

넷플릭스도 스트리밍 서비스를 제공하는 경쟁사들의 등장과 함께 올해 6월 말 이후 주가가 20% 떨어졌다.

아마존은 지난 7월 역대 최고의 분기 이익을 기록했으나 다른 소매업체들의 실적에 뒤처지면서 현재 주가가 작년 8월보다 7.2% 낮은 수준에서 형성됐다.

애플은 전통적으로 아이폰, 아이패드 등에 성장을 의존하다가 최근 서비스 부문으로 무게 중심을 옮겨가고 있어 투자자들이 재평가에 나선 상황이다.

WSJ은 이들 주식의 부진 사유로 이들을 더는 동반 성장하는 집단으로 보지 않는 투자자들의 인식 변화를 들었다.

일부 투자자들은 이들 기업을 잠재력에 한계가 없어 보이는 민첩한 스타트업으로 여기는 시각을 버리고 개별적 성장세 둔화, 비용증가, 규제 당국의 감시 강화 등에 무게를 두기 시작했다.

투자은행 골드만삭스에 따르면 페이스북, 아마존, 애플, 넷플릭스는 현재 뮤추얼펀드들이 각자 기준에 따라 가장 크게 투자 비중을 축소하는 부류에 포함돼있다.

뱅크오브아메리카메릴린치 자료를 분석하면 뮤추얼펀드들은 최근 몇 달 간 페이스북, 아마존, 넷플릭스, 알파벳에 대한 위험 노출도(익스포저)를 낮췄다.

골드만삭스의 포트폴리오 매니저인 브룩 데인은 "모든 종류의 문제가 이들 기업에 돌출해 투자자들이 이익률과 성장률을 재점검할 수밖에 없게 된 상황"이라고 말했다.

데인은 "이들 주식은 이제 (집단으로서보다) 개별기업으로서 기초여건이 훨씬 더 중요해졌다"며 "시장이 기업들을 더 차별하는 게 건전한 것이며 '팡'은 한꺼번에 같은 방향으로 사들일 집단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