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는 해외송금업체 한패스와 제휴해 증권업계 최초로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 해외송금 서비스를 개설했다고 27일 밝혔다.

미래에셋대우 종합계좌 보유 고객은 미래에셋대우 모바일 앱으로 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6자리 간편비밀번호(PIN) 인증만으로 미국, 일본, 중국 등 총 28개국으로 돈을 송금할 수 있다.

외국 현지 현금자동입출금기(ATM), 픽업센터 등에서 직접 외화를 수령할 수 있으며 자택 배달, 모바일 지갑 송금 등 다양한 수취 선택지가 있다.

수수료는 건별 3천원이며 수요가 많은 미국은 건별 2천500원이다.

김범규 미래에셋대우 디지털혁신본부장은 "기존에는 증권사 고객이 증권 계좌 자금을 은행으로 이체하고 다시 은행에서 해외로 송금해야 했다"며 "이제 증권계좌에서 바로 쉽고 빠르게 해외송금이 가능해졌다"고 말했다.

해외송금은 원래 은행을 거쳐야 했으나 정부가 외국환 거래 규정을 개정해 올해부터 증권·카드사에서도 건당 3천달러, 연간 3만 달러 이하는 송금할 수 있도록 허용됐다.

미래에셋대우 해외송금 서비스 개시…"증권업계 최초"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