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투자증권은 26일 미국과 중국의 추가 관세부과 발표로 주식 시장을 억누르는 위험 요인이 다시 확산됐다고 분석했다. 이에 따라 이번주 시장은 하락압력을 가능성이 높다는 판단이다.

대기 중인 굵직한 이벤트도 많다. 김예은 연구원은 "일본이 한국의 화이트리스트(수출절차 간소화 국가) 배제를 시행하는 오는 28일이 분수령이 될 것"이라며 "단기적으로 국내 산업에 실질적 피해를 입히기 위한 전략을 사용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또 MSCI 신흥국지수에서 한국 비중의 축소도 예정돼 있는 만큼 외국인의 매도 흐름이 이어질 것으로 봤다. 예상치 못했던 미중 추가 관세 이슈까지 부각된 만큼 이번주 시장은 녹록지 않을 것이며,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결정에도 관심이 높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김 연구원은 "굵직한 이벤트와 위험 요인으로 인해 시장 분위기는 다시 위축될 것"이라며 "배당 매력이 부각되나 기초체력(펀더멘털) 훼손 가능성이 있는 종목을 제외하고, 실적이 양호할 것으로 예상되는 종목 중심의 전략이 유효하다"고 했다.

관련 종목으로는 현대차(125,000 -0.79%) SK텔레콤(245,500 +0.41%) 신한지주(43,750 +0.11%) 기아차(43,500 -0.46%) KT&G(98,900 -0.20%) 강원랜드(31,450 0.00%) 웅진코웨이(91,200 0.00%) 등을 꼽았다.
"미중 갈등 확대…배당·호실적주 중심 접근 필요"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