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물인터넷(IoT) 및 지능형검침(AMI) 솔루션 전문업체인 누리텔레콤이 9분기 연속 흑자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누리텔레콤은 14일 연결 기준 상반기 매출액이 64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9.2% 감소했다고 밝혔다. 영업이익은 37억원으로 같은 기간 75.5% 줄었고 순이익은 22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큰 폭 실적이 낮아진 것은 AMI 프로젝트가 완료돼서다.

주요 종속회사인 모임스톤은 기존 주력사업인 인터넷 전화기(VoIP) 외에 신규사업으로 추진중인 전력 IoT 제품군인 스마트 미터 매출이 반기실적에 반영되면서 실적이 개선됐다.

김영덕 사장은 "현재 아시아 및 중남미 AMI 및 신재생에너지 시장을 신규로 개척하기 위해 10여개 해외 프로젝트의 사업성 및 협력 방안 검토 등 지속적으로 해외 영업활동을 하고 있다"며 "올해 세종시 5-1지구의 에너지 정보 및 에너지 거래 플랫폼 개발사업을 통해서 스마트에너지 시티 사업을 신규 사업으로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했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