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中 분쟁에 금융시장 요동

獨 국채 10년물 금리연동 상품
시중은행을 통해 사모 형태로 팔린 금리연계형 파생결합증권(DLS(70,300 +1.01%))의 대규모 손실 가능성이 커지면서 DLS 및 주가연계증권(ELS) 투자자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DLS와 ELS는 수익 혹은 손실폭을 결정짓는 기초자산 종류가 각국의 증시 관련 지수냐(ELS), 실물자산 등 다른 자산이냐(DLS)만 다를 뿐 수익을 올리는 방식은 같다.

가입 기간에 기초자산이 정해진 범위 내에서 움직이면 연 5% 안팎의 수익을 거둘 수 있지만, 이를 벗어나면 손실을 볼 수 있도록 설계돼 있다. 미·중 무역전쟁 격화 등의 요인으로 자산시장이 급변하면서 관련 파생상품의 손실 가능성이 높아진 상태여서 투자자들이 긴장하고 있다.
손실 위험 갈수록 커지는 DLS…투자자들 "지금이라도 발 빼야하나"

“금리연계 DLS 지금이라도 환매해야”

최근 가장 큰 ‘폭탄’으로 떠오른 상품은 KEB하나은행, 우리은행 등의 프라이빗뱅킹(PB) 센터를 통해 팔린 사모 금리연계형 DLS다. 판매된 상품 중 독일 국채 10년물 금리에 연동돼 수익과 손실이 결정되는 상품들이 문제가 되고 있다.

지난 5월 31일 판매돼 만기평가일이 9월 30일인 상품을 예로 들면 독일 국채 10년물 금리가 만기 때 행사가격인 -0.32% 이상일 경우 연 4.2%(세전) 수익을 얻고 상환된다. 그러나 행사가격 밑으로 내려가면 만기 때 평가금리와 행사가격의 차이에 손실배수로 설정된 333배를 곱한 수준에서 손실폭이 결정된다. 만기 때 독일 국채 10년물 금리가 -0.62% 이하면 투자원금을 모두 까먹게 된다는 게 이 상품을 설계한 증권업계의 설명이다.

문제는 독일 국채 10년물 금리가 -0.62% 밑으로 내려갈 수 있다는 전망에 힘이 실리고 있다는 점이다. KB증권은 지난 9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2019년 말 기준 독일 국내 10년물 금리 전망치를 종전 -0.50%에서 -0.65%로 조정했다.

임채균 KB증권 연구원은 “미·중 무역분쟁 심화, 부진한 유로존 경제지표, 재정정책에 보수적인 독일의 입장 등을 감안할 때 독일 금리는 더 내려갈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한 증권사 크레디트 담당 애널리스트는 “일반적인 형태의 ELS와 달리 금리 연계 DLS의 만기가 4~6개월로 짧다는 게 문제”라며 “ELS와 같이 만기가 최장 3년이라면 금리 반등 타이밍을 기다려볼 수 있겠지만, 연내에 독일 국채 10년물 금리가 극적으로 반전하기는 불가능에 가깝다”고 설명했다. “조심스럽지만 기존 투자자라면 지금이라도 손실을 확정하고 남은 돈을 빼야 할 것 같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셀트리온(300,500 +3.09%) ELS 평가손 확대

올 들어 이달 9일까지 총 51조1681억원어치가 발행된 ELS 시장에선 아직 큰 문제가 나타나지 않고 있다. 다만 개별 종목을 기초자산으로 쓴 종목형 ELS 투자자 중 일부가 손실 가능성이 커지면서 투자자들이 불안해하고 있다.

셀트리온을 기초자산으로 채택한 ELS가 대표적이다. 한국투자증권과 NH투자증권(11,400 +3.64%)은 바이오 업종 ‘대장주’인 셀트리온을 기초자산 중 하나로 편입한 ELS를 간헐적으로 발행해왔다. 2017년 4분기부터 최근까지 한국투자증권이 공모로 2건, NH투자증권은 사모로 5건을 판매했다.

최근 신라젠(12,100 0.00%)의 임상 3상 실패 발표 이후 바이오주 전체가 흔들리면서 셀트리온도 급격한 조정을 받고 있다. 9일 종가는 15만5500원으로, 올 들어 46.70% 하락했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올해 초 셀트리온 주가가 20만7500원일 때 소액 발행된 ELS가 있는데, 손실 가능 구간(녹인 배리어)으로 설정된 하락률 50% 안팎까지 떨어지려면 아직 여유가 있는 편”이라며 “1억원 이상 거액을 넣은 투자자가 많지 않은 것으로 파악되는 데다 이미 해당 ELS의 평가손실이 큰 만큼 지금 환매에 나서기보다 조금 더 기다려보는 게 낫다”고 설명했다.

은퇴자 현금확보 어려워져

DLS·ELS 가운데 가장 안정적이란 평가를 받고 있는 지수형 ELS는 아직까지 손실 가능성이 높지 않다는 평가가 많다. 하지만 최근 증시 부진으로 상환 시점이 계속 밀리면서 은퇴 후 소득이 없는 투자자들이 부담을 느끼고 있다.

지수형 ELS는 통상 6개월에 한 번씩 돌아오는 조기상환 시기에 상환되려면 기초자산이 가입 시점 대비 80~90% 위에 있어야 한다. 총 2억원을 목표 수익률 연 6.0%짜리 ELS에 넣은 투자자가 가입 후 상환이 계속 밀리다가 2년 뒤 상환에 성공했다고 가정하면, 수익금은 총 2400만원(2억원×0.06×2)이 돼 금융소득 2000만원 이상인 금융소득종합과세 대상(25,100 +0.80%)자가 된다.

한 증권사 강남 PB 센터장은 “가입 뒤 1년6개월~2년 동안 상환이 안돼 은퇴 후 생활자 가운데 현금흐름에 어려움을 느끼는 경우가 꽤 있다”며 “금융소득종합과세 대상에 포함돼 건강보험료 등이 오르는 것을 우려하는 투자자도 많다”고 설명했다. 그는 “1년6개월 이상 상환이 지연된 지수형 ELS는 지금 환매하더라도 손실이 크지 않은 상품이 있는 만큼 현시점에서 환매 시 유불리를 따져보는 것도 방법”이라고 덧붙였다.

송종현 기자 scre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