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실적 발표
CJ대한통운(157,500 -1.25%)이 시장의 예상치를 웃도는 2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택배 단가 인상과 해외 매출 확대 등으로 수익성이 크게 개선됐다는 분석이다.

CJ대한통운, 영업익 26% 증가한 718억

CJ대한통운은 2분기 영업이익이 718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5.7% 증가했다고 8일 공시했다. 컨센서스(증권사 추정치 평균, 675억원)보다 6.3% 많다. 매출은 11.0% 늘어난 2조5348억원을 나타냈다. 강성진 KB증권 연구원은 “해외 자회사의 사업이 확대되면서 매출이 크게 늘었다”며 “택배 단가를 인상했음에도 관련 비용 증가폭이 크지 않아 수익성이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CJ제일제당(256,000 0.00%)은 2분기 영업이익이 175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0% 줄었다. 가공식품 경쟁 심화에 따른 판촉비 증가와 공장 증설에 따른 고정비 부담으로 수익성이 악화됐다. 매출은 5조5153억원으로 23.8% 증가했다. SPC삼립(96,400 -0.21%)은 최저임금 인상과 자회사 합병 등에 따른 인건비 부담 증가로 2분기 영업이익이 0.7% 줄어든 166억원에 머물렀다. 매출은 608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2.3% 늘었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