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과 중국의 무역갈등이 고조되는 상황에서도 위안화 환율이 다소 안정되면서 뉴욕증시도 상승 마감했다.

6일(미국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 대비 311.78포인트(1.21%) 상승한 26,029.52으로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37.03포인트(1.30%) 오른 2,881.77,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107.23포인트(1.39%) 상승한 7,833.27에 장을 마쳤다.

미중 무역갈등과 위안화 환율 추이에 대한 관심이 높았다. 미국은 전날 장 마감 후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하겠다고 밝혔다. 1994년 이후 처음이다.

미국이 중국산 제품에 추가 3000억 달러에 달하는 10% 관세를 부과하기로 밝히자 중국이 달러-위안 환율의 7위안 상회(포치·破七)를 허용했고, 그러자 미국이 초강력 대응으로 환율조작국 지정에 나선 것이다.

두 나라의 무역 갈등은 환율 전쟁으로 격화됐지만 미국의 환율조작국 지정 이후 중국 위안화가 안정을 되찾으면서 불안은 다소 진정됐다. 실제 중국 인민은행은 이날 위안화 고시 환율을 7위안 아래로 제시했고 이에 따라 위안화 환율도 전일보다 소폭 하락했다.

인민은행이 홍콩에서 300억 위안(약 5조원) 규모의 중앙은행증권을 발행하기로 하면서 위안화 환율이 안정을 찾았다. 또 미국 정부 관계자들이 협상의 여지를 남기면서 갈등이 예상보다 빨리 봉합될 수 있다는 평가도 나왔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여전히 트위터를 통해 강한 태도를 이어가면서 불안감을 높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 등 세계에서 돈이 쏟아져 들어오고 있다면서 미국은 강한 위치에 있다고 주장했다.

무역갈등이 격화되면서 미국 중앙은행의 추가적인 금리 인하를 기대하는 목소리도 있지만 제임스 불러드 세인트루이스 연은 총재가 변화에 일일이 대응하기는 어렵고 이미 무역 불확실성에 대응해 상당한 조처를 했다고 주장하면서 실망감을 높였다. 다만 올해 한차례 추가 금리 인하를 예상하고 있다는 뜻은 밝혀 추가 금리 인하 가능성은 열어뒀다.

종목별로는 애플이 1.9% 오르며 회복세를 보였고 업종별로는 유가 하락으로 에너지 종목이 0.06% 하락한 것을 제외하면 전 업종이 올랐다. 기술주는 1.61%, 산업주는 1.5% 상승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