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박연료유 황 함유량 규제 따른
선주문 3분기부터 이뤄질 듯

올 배당수익률 최소 4% 예상
정제마진 개선, 국제해사기구(IMO)의 고유황유 규제, 고배당 등 SK이노베이션(155,000 -2.21%)의 ‘3색 매력’이 서서히 부각되고 있다.

실적 개선+배당 매력 뽐내는 SK이노베이션

31일 유가증권시장에서 SK이노베이션은 500원(0.29%) 오른 17만1000원에 마감했다. 기관투자가가 23억원을 순매수해 상승을 이끌었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 29~30일 열린 기관투자가 대상 투자설명회에서 IMO의 고유황유 규제를 앞두고 저유황유 판매가 이르면 3분기부터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내년부터 대부분 선박은 IMO2020 규제에 따라 고유황유보다 가격이 40~50% 비싼 저유황유를 사용해야 한다. 미국 정유회사 발레로의 조 고더 최고경영자(CEO)는 최근 2분기 실적 발표에서 “IMO 규제 효과가 3분기부터 나타날 것”으로 내다봤다.

정유사 실적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정제마진(석유제품 가격에서 생산비용을 뺀 금액)도 최근 급반등하고 있다. 7월 넷째주 싱가포르 정제마진은 배럴당 평균 6.7달러로, 손익분기점으로 인식되는 4~5달러대보다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의 3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증권사 추정치 평균)는 431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8.3% 줄어들 전망이다. 하지만 영업이익이 현재 컨센서스를 웃돌 것이란 전망이 확대되고 있다.

배당 매력도 크다는 평가다. SK이노베이션은 올 상반기 배당금을 전년 동기와 같은 주당 1600원으로 결정했다. 올해 결산배당은 총 7000원 수준이 될 것으로 시장은 예상하고 있다. 일각에선 하반기 실적 개선으로 8000원이 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결산배당액 7000원, 8000원과 31일 종가를 기준으로 계산한 배당수익률(주당 배당금/주가)은 각각 4.0%, 4.6%다.

■IMO2020

174개국을 회원으로 둔 국제해사기구(IMO)가 2020년 1월 1일부터 선박 연료유의 황 함유량 상한선을 3.5%에서 0.5%로 대폭 강화하는 규제다. 저유황유는 고유황유보다 부가가치가 높다.

고윤상 기자 k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